NEWS

전체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북한, 이틀째 미 대선결과 침묵…트럼프 '승복선언' 지켜볼 수도

입력
2020-11-09
조회
52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북한, 이틀째 미 대선결과 침묵…트럼프 '승복선언' 지켜볼 수도

북한이 미국 대선 결과가 나온 지 이틀째인 9일 오전 8시 현재까지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대통령 당선 사실을 보도하지 않고 있다.

바이든 후보의 당선 소식이 한국시간으로 전날 새벽 전해졌지만,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조선중앙방송 등 관영 매체들은 물론 '우리민족끼리' 같은 대외선전용 매체들도 침묵하고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공개 활동 역시 별다른 보도가 나오지 않았는데, 김 위원장은 지난달 21일 중국인민지원군의 6·25전쟁 참전 70주년을 맞아 평안남도 회창군 소재 중국인민지원군열사능원을 참배한 이후 19일째 공개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노동신문은 '혁명 보위의 최전방'이 농업이라며 쌀 생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정론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80일 전투' 등 내부 동정을 전하는 데 중점을 뒀다.


 

외부세계 관련 뉴스는 코로나19 관련 동향과 조류인플루엔자나 열대성 폭풍 피해 등을 소개하는 데 그쳤다.

북한 입장에서는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위원장이 첫 북미정상회담을 하고 친분을 쌓은 상대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낙선이 썩 달갑지 않을 뿐 아니라 아직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은 채 소송전을 불사하겠다고 호언하고 있는 만큼 결과를 좀 더 지켜보려고 할 수 있다.

사실 북한은 과거에도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해 신속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가장 빨랐던 사례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당선된 2008년으로 당시 당선 결과 확정 이틀 만에 "공화당 후보인 상원의원 매케인을 많은 표 차이로 물리쳤다"고 보도함으로써 내심 오바마의 승리를 바랐던 속내를 드러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이 1기 집권 기간 북한과 대화를 무시한 '전략적 인내' 정책을 편 사실을 의식한 듯 2012년 재선 때에는 사흘 만에 논평 없이 사실만 전달했다.

더욱이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당선됐을 때는 이틀 만에 노동신문을 통해 보도했지만, 아예 당선자 이름조차 보도하지 않은 채 '새 행정부'라고만 표현했다.

대신 당시 노동신문은 "(오바마 행정부는) 내년도에 집권할 새 행정부에 주체의 핵 강국과 상대해야 할 더 어려운 부담을 씌워놓았다"며 오바마 행정부를 비판하면서 새 행정부도 압박했다.

과거 보도 전례로 미뤄 북한이 이번 미국 대선 결과를 어떤 방식과 어떤 시각에서 보도할지 지켜봐야 하겠지만, 김정은 위원장과 각별한 케미(궁합)를 자랑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지 못한 만큼 좀 더 시간을 두고 지켜보면서 신중을 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승복 선언이 나올 때까지 대선 결과에 침묵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