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전체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인영 "미 정권 바뀌더라도 북미합의 반드시 지켜져야"

입력
2020-11-06
조회
43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이인영 "미 정권 바뀌더라도 북미합의 반드시 지켜져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6일 "미 정권이 바뀌더라도 남북·북미 간의 합의들은 반드시 지켜져야 하며, 조속히 이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남북생명공동체 실현과 평화경제 학술포럼' 개회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거 우리나라와 미국의 정권이 바뀌면 대북정책이 일관되게 추진되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이번만큼은 미국에 어떤 행정부가 들어서더라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과 미국이 공조하면서도 대화를 통해 평화적 해법을 찾아가는 일관된 대북정책을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겠다"면서 "기회가 되는대로 이러한 입장을 차기 미 행정부에 전달하고, 초기부터 긴밀한 협력체계를 갖추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2018년부터 세 차례 이뤄진 남북정상회담과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북한 역시 미 대선 결과를 지켜보며 지난 시간 북미 간의 약속이, 조금은 진전되었던 관계가, 지속될 수 있는지 예의주시하고 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러면서 "일부에서 우려하듯 북한이 미국의 차기 행정부의 의중을 탐색하기 위해 한반도에 인위적인 긴장을 고조시킨다면 이는 결코 바람직한 선택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 오바마 대통령 임기 첫해 북한이 2차 핵실험을 단행했던 것을 언급하며 "이러한 잘못된 선택이 반복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북한에 "남북·북미 간 합의한 사항을 착실히 이행하려는 매우 전향적이고 유연한 의지를 보여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연락 채널 복원, 보건의료·재난재해·농축산·산림협력 등을 거듭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