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전체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北 경제난 와중에…수입 상품 확보 돈주들 ‘코로나 폭리’

입력
2020-10-29
조회
30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北 경제난 와중에…수입 상품 확보 돈주들 ‘코로나 폭리’

북한에서 일부 돈주(신흥부유층)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이용해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당국이 방역 강화로 국경봉쇄가 지속되면서 수입산 상품이 급감하자 이를 악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양강도 소식통은 2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들어 시장에서 수입산 상품들이 급감하고 있다”면서 “이에 관련 상품가격이 상승하면서 일부 도매꾼이 막대한 이익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올해 국경 완전 봉쇄에 주민들에게 필수적으로 필요한 수입 상품들이 고갈되어가고 있다”면서 “현재 시장에서 유통되는 수입 상품은 국경봉쇄 이전 확보했던 것들이라 가격이 급상승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일부 대형 도매 장사꾼들이 코로나 사태와 국경봉쇄 장기화를 예상하고 수입산 물품을 지속 시장에 내놓지 않고 있다가 물량 감소 조짐이 보이자 가격을 올리면서 판매에 나서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현재 혜산시장에서는 중국산 콩기름(5kg)은 5만 원에서 10만 원으로 올랐고, 맛내기(조미료, 450g)는 7000원에서 1만 8000원까지 급등했다고 한다. 또한 사탕가루(설탕, 1kg)는 7200원에서 1만 8000원으로 가격이 갑자기 3배 가량 올랐다.

아울러 전자 벽시계 배터리(1알, AA 건전지)도 700원에서 7000원으로 급등했고, 전등알(1알, 100W)의 경우엔 1만 원에서 2만 원까지 올랐다.

이처럼 모든 수입 상품가격이 급등하면서 물주들은 폭리로 쾌재를 부르고 있지만, 주민들은 아우성을 치고 있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소식통은 “가격이 너무 올랐는데도 현물이 부족해 주민들은 어쩔 수 없이 구매해야 할 형편”이라면서 “일부 주민은 예전에 콩기름 5kg를 샀다면 최근엔 작은 한 병을 사는 방법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 국경봉쇄가 언제 풀릴지 모르기 때문에 향후 수입 물량확보에도 난항이 예상된다.

소식통은 “국경봉쇄가 장기화되면 수입 상품가격은 지금보다 더 상승할 것”이라면서 “당연히 국가는 통제에 나설 수 있지만, 장사꾼들이 물건을 안 내놓는 방법을 쓸 수 있기 때문에 온전한 대책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 봉쇄가 계속 이어진다면 주민들의 생계는 더 어려워질 것”이라면서 “이에 일부 주민 사이에서는 ‘제2의 고난의 행군(1990년대 중후반 대량아사시기)이 곧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