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전체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시진핑 "전례 없는 세계적 대변화…지역 평화·안정추동 용의"

입력
2020-10-29
조회
27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시진핑 "전례 없는 세계적 대변화…지역 평화·안정추동 용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한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추동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시 주석은 지난 24일 보낸 김정은 위원장의 신(新)중국 건국 71주년 축전에 대한 답전에서 "우리는 조선동지들과 함께 전통적인 중조(북중)친선을 대를 이어 계승 발전시키며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에게 보다 훌륭한 복리를 마련해주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을 추동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오늘 세계적으로 백년 이래 전례 없는 대변화가 급속히 일어나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런 언급이 새롭지는 않지만, 최근 미중 갈등이 깊어지고 6·25 전쟁 종전선언 언급이 나오는 가운데 밝힌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시 주석은 양국이 함께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에게 보다 훌륭한 복리를 마련"하겠다고 언급, 북중간 다양한 민생 경제 협력을 드러냈다.

시 주석은 이어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은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굳건해지고 있다"면서 "최근 년간 나와 (김정은) 위원장 동지는 밀접하고 깊이 있는 의사소통을 유지하면서 두 당, 두 나라 관계가 새로운 역사적 시기에 들어서도록 이끌었다"고 지적했다.

또 북한이 지난 10일 치른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식을 언급하면서 "75년간 노동당은 조선 인민을 묶어 세우고 이끌어 사회주의 건설 위업에서 커다란 성과를 이룩했다"고 추켜세웠다.

내년 초 예정된 북한 노동당 제8차 대회와 관련해서도 "위원장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노동당 중앙위원회의 굳건한 영도 밑에 조선(북한) 인민이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관철하며 반드시 국가발전과 건설에서 풍만한 성과를 이룩함으로써 노동당 제8차 대회를 승리적으로 맞이하리라고 믿는다"고 기대했다.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은 북미 비핵화 협상이 중단되고 미중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가운데 중국 인민지원군 조선전선 참전 70돌이 되는 올해 주요 계기 때마다 축전을 주고받으며 양국 친선을 과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