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전체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5분 어겼는데…” 회령서 야간 통행금지 어긴 22명 노동단련대行

입력
2020-10-27
조회
21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5분 어겼는데…” 회령서 야간 통행금지 어긴 22명 노동단련대行

북한 당국이 북중 국경연선지역에서 통행금지(10~3월, 저녁 6시부터 다음날 7시까지)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실제 이를 어긴 주민들을 대상으로 ‘노동단련대’ 처벌을 가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앞서 북한 당국은 지난 8월 말 북부 국경에 완충지대를 설정, 이곳에 들어오는 인원에 대해서는 무조건 사격하고, 모든 인원과 륜전(운전)기재에 대한 야간 통행금지를 골자로 한 사회안전성 명의 포고문을 내렸었다.

함경북도의 소식통은 2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달 초 회령시의 한 주민이 야간통행 금지시간(6시)을 5분 어겼다는 이유로 노동단련대 처벌을 받았다”면서 “좀 사정을 봐달라고 했지만 전혀 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달 초부터 현재까지 회령시에서 야간통행금지 명령을 어긴 22명의 주민들이 노동단련대 처벌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야간통행금지 단속은 국경봉쇄에 동원된 폭풍군단 군인들이 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폭풍군단 군인들은 야간통행금지 시간을 어긴 주민들을 시 노동단련대에 직접 넘겨주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주민들은 보위원이나 안전원들보다 군인들을 더 무서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본지는 이달 초 북한 함경북도 회령에 일명 ‘폭풍군단’이라 불리는 11군단 군인 100여 명이 추가로 투입됐고, 이들은 도강 및 탈북을 시도하는 자들은 물론 야생동물에 대해서도 거침없이 발포하라는 명령에 따라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특수훈련으로 무장된 인원을 주민 단속 및 체포에까지 동원하고 있다는 뜻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차원으로 실시되고 있는 국경 봉쇄 강화 의지를 주민들에게 재차 강조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소식통은 또한 “노동단련대 처벌을 받고 있는 주민들은 혹독한 노동을 강요당하고 있다”면서 “아침 5시부터 저녁 6시까지 월동 준비에 끌려 다니면서 온갖 험한 일을 도맡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노동단련대 처벌을 받는 주민들은 저녁 6시 이후부터 ‘당의 유일사상체계확립의 10대 원칙’ 학습을 강요당하고 있다”면서 “암기 과제를 수행하지 못한 대상들은 잠을 재우지 않아 고통 속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기서 10대 원칙은 ‘수령에 대한 충성’을 규범으로 제시해 놓은 것이라는 점에서 노동당이 주민들을 통제하고 장악하는 실제 통제수단 역할을 해왔다. 때문에 이에 대한 학습을 강조한 것은 충성심을 제고하기 위한 의도라고 볼 수 있다.

한편, 이번에 단속된 주민들의 노동단련대 처벌 기간은 보통 한 달이지만, 다르게 적용되는 경우도 많이 있다고 한다. 소식통은 “돈 있고 힘 있는 사람들은 5일 또는 10일 만에 단련대 생활을 마치지만 일반 주민들은 한 달이라는 기간을 다 채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북한 사회에 만연한 부정부패가 여기에서도 빠지지 않고 드러난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