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전체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통일부 "대북 물자반출 재개, 남북관계 종합 고려해 결정"

입력
2020-10-27
조회
33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통일부 "대북 물자반출 재개, 남북관계 종합 고려해 결정"

통일부는 27일 민간단체의 대북 물자 반출 보류 방침과 관련해 "남북관계의 진전 상황과 대북단체들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도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상황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현 시점에서 언제라고 확정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당국자는 민간단체의 대북 물품 전달 상황과 관련해선 "코로나19 관련 반출 승인 6건 중 3건은 단체들의 구두 보고에 따라 반입이 완료된 걸로 추정된다"면서도 "다만 통관서류 등 제3자 증명력이 있는 문서는 보내지 않아서 불명확한 점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통일부는 북한의 국경 봉쇄 완화 관련 동향에 대해서는 "북한에서 국경 봉쇄 완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한 보도는 없었다"며 "(국내외에서) 북중 국경 봉쇄를 다음달에 완화할 것이라는 보도와 당분간 완화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도가 있었다. 보도가 상충되고 있어 더 예민하게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11월 초부터 한강하구 우리측 지역 습지 생태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조사 일정은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다.

이번 조사는 후속 심층조사를 대비한 자료수집 및 실태파악 차원에서 이뤄지며 '환경'에 중점을 두고 실시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악화된 남북관계로 인해 우선적으로 우리측 습지를 대상으로 실시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이 사업은 지난해 관계부처들과 협의했고 올해 남북협력기금에 반영돼 있다"며 "10월 말에 추진하려다 출입 문제 등 기술적 사안으로 11월 초로 조금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한강하구 조사와 관련해 북측에 제안했는지 여부에 대한 질문엔 "지난 6월 연락사무소 폭파 이후에 남북 간 소통의 통로가 막혀서 최근에 이 문제를 가지고 북측에 제의한 바는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