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비리로 얼룩진 삼지연 건설… “4만달러 빼돌린 간부 비공개 총살”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최근 2단계 공사가 마무리된 양강도 삼지연 건설 비용이 인민들의 강제 할당과 징수를 통해 마련됐을 뿐만 아니라 이 과정에서 간부들의 착복도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당국은 간부들의 비리를 척결하기 위해 총살까지 단행했지만, 비위 문제는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고 한다.
북한 매체가 ‘삼지연은 인민의 리상(이상)도시’라고 선전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인민들이 이중고에 시달려 왔던 셈이다.
양강도 소식통은 5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삼지연 건설을 하면서 기업소 지배인, 당(黨) 일군(일꾼), 기업소 관리자 등 간부라고 하는 사람들은 숱하게 비리를 저질렀다”면서 “인민들에게 건설 비용을 걷어서 엄청난 금액을 빼돌린 간부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삼지연 사업은 위(김정은 국무위원장)에서 직접 챙기는 사업이라 지원이 전국적으로 떨쳐 나오는데도 건설 자재가 부족했다”면서 “(당국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비리를 저지른 간부들 찾아내 총살도 하고, 15년형 이상 중형을 선고하기도 했었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 6월에는 인민들이 걷은 건설 비용 중 4만 달러를 중간에서 빼돌린 간부가 비공개 총살되기도 했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다만 소식통은 “비리 간부들을 처단하기 위해 총살도 하고 중형도 내렸지만 워낙 위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국가건설이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처벌하진 않았다”고 했다.
또 다른 내부 소식통도 “삼지연은 원수님(김 위원장)이 특별히 챙기는 사업이고 완공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기 때문에 분위기를 흐트리지 않기 위해 실내 처형으로 진행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삼지연이 있는 양강도뿐만 아니라 황해도와 평안도에서도 삼지연 국가 건설 비용을 빼돌린 간부에 대한 조사와 처벌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소식통은 “지방에서도 대대적으로 삼지연 건설 비용과 자재를 거뒀기 때문에 중간에서 이를 빼돌린 간부들에 대한 처벌이 이뤄졌다”면서 “다만 지방에서는 총살은 아니고 철직되거나 교화형 선에서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한편 노동신문은 지난 3일 1면 보도에서 “삼지연군 읍지구를 통해 김정일 동지의 혁명력사를 빛내려는 의지가 과시됐다”며 “하늘도 감복시킬 전인민적인 애국충정과 결사 관철의 투쟁, 자력갱생이 안아온 대승리’라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 당국은 삼지연을 김일성 항일 투쟁지로 선전하면서 동시에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굴하지 않고 자체 자본과 인력으로 일군 자력갱생의 상징으로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소식통은 “2020년 삼지연 꾸리기 사업이 완료될 때까지 인민들에 대한 자금, 자재, 인력 동원 요구는 계속될 것”이라며 “삼지연을 위해 엄청난 규모의 돈과 자재가 모이는 만큼 간부들에 대한 비리 감시와 조사, 처벌도 동시에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입력 : 2019.12.0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