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北석탄수출 거점' 남포항서 대형선박 포착"…제재 위반 주목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의 대표적인 석탄 수출 항구인 남포항에서 최근 석탄 운반과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대형 선박의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VOA는 미국 민간 위성 업체인 '플래닛 랩스'가 지난 13일 북한 남포의 항구를 촬영한 위성사진에 길이 약 110m의 선박이 포착됐으며, 그 선박 주변에는 석탄으로 보이는 검은색 물체가 가득했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지난 1일부터 13일까지 남포항을 관측한 결과, 적어도 4척의 선박이 3∼4일씩 머물다 떠난 것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남포항의 동향과 관련, 북한이 대북제재 결의를 어겨가며 석탄을 밀수출하려는 움직임인지 여부가 관심을 끈다.
2017년 8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가 북한산 광물에 대한 전면 금수를 규정한 이후 남포를 비롯한 북한 내 석탄 취급 항구들이 한동안 매우 한산했지만, 작년부터 점차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VOA는 전했다.
VOA는 "러시아와 인접한 북한 나진항을 지난 1년간 찍은 플래닛 랩스의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야적된 석탄의 양과 모양이 계속 변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나진항에서 포착된 석탄이 러시아산이라면 그것은 안보리 결의 위반이 아니다.
나진항을 통한 러시아산 석탄 수출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상 예외적으로 허용되고 있다.
입력 : 2019.08.14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