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 9일간 세 차례 무력시위…軍 "31일과 유사한 신형 발사체"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이 9일 동안 세 차례나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를 쏘는 등 무력시위를 거듭하고 있다. 군 당국은 북한이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2일 "우리 군은 오늘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의 고도는 약 25㎞, 추정 비행거리는 220여㎞, 최대 비행속도는 마하 6.9로 탐지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날 오전 2시59분과 3시23분께 함경남도 영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단거리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합참은 북한이 이날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인지 전날 공개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발사인지 명확하게 규정하지 않고 있다.
다만, 청와대는 한미 군 당국의 분석결과를 토대로 북한이 쏜 발사체가 지난 31일 발사체와 유사한 비행 특성을 보인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 단거리 발사체의 발사지점과 고도, 비행거리 등 양국 정보자산을 통해 수집된 정보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이 같이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북한의 발사체 발사 이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 이번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5일 함경남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이어 엿새 만인 31일에는 함경남도 원산 갈마 일대에서 고도 30여㎞, 비행거리 250여㎞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쐈다.

한미 당국은 31일 북한이 쏜 발사체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규정했지만 북한은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발사였다고 공개했다.
북한이 연쇄적인 발사체 무력 시위를 거듭하는 것은 한국의 F-35A 스텔스 전투기 등 첨단 전력 도입과 다음주부터 시작될 예정인 한미 연합연습에 대한 항의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매체는 지난달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지역에 첨단 공격형 무기들을 반입하고 군사연습을 강행하려고 열을 올리고 있는 남조선 군부호 전세력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의 일환"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협상의 주도권을 잡으려는 일종의 신경전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지난 6월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동 이후 북미 대화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였으나 아직 뚜렷한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통한 무력시위는 국제사회의 관심을 집중시키는 동시에 미국을 향해 적극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입력 : 2019.08.02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