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해리스 美대사 "北과 대화 낙관적…김정은이 판문점서 직접 약속"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1일 "(미국과 북한간에) 실무협상을 계속하는 것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직접 약속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앞서 6·30 판문점 정상 회동에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이 있기에 조만간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이 재개될 것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TBS 라디오 'This Morning' 인터뷰에서 '비핵화 협상 동력이 살아있느냐'는 질문에 "완전히 살아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북 실무회담 가능성에 대해 "(미북 대화를) 낙관할 만한 근거가 있다"고 했다. 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도 '(북한과) 대화가 곧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게 믿을 이유가 있다"고도 했다.

태국 방콕에서 진행중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통해 미국과 북한이 대화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폼페이오 장관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비롯한 핵심 인사들이 현재 방콕에 있기 때문에 이틀 정도 더 기다리면 그 결과를 알게 되고 거기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북한이 지난 5월과 지난달 발사한 미사일에 대해서는 "우리가 너무 신경 쓰지 않는 단거리 시험 발사"라고 했다. 그는 "그런 것(미사일 시험 발사)들은 국가들이 (통상적으로) 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걱정하는 것은 더 큰 이슈로,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오고 북의 '최종적이고 완전하며 검증 가능한 비핵화'(FFVD)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했다.

북한이 중단을 요구한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대해서는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과 그의 팀은 필요한 부분에 더 초점을 맞추기 위해 훈련 범위를 조정했으며 훈련 규모가 작아졌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적, 그리고 더 큰 정치적 관점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닫힌 주먹(closed fist)이 아닌 열린 손(open hand)을 내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일본의 수출규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에 대해선 "우리는 미국, 일본, 한국의 삼각 협력을 강화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일) 양국 모두와 동맹이자 친구이며, 우리가 (북한 문제 등) 어려운 도전에 직면한 상황에서 3국이 굳건하고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이 (동북아) 지역에 중요한 안보, 경제 이슈 중 한국과 일본 양국의 적극적인 관여 없이 성공적으로 다룰 수 있는 이슈가 없다는 게 현실"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당연히 양국 간 긴장을 우려하고 있으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할 것"이라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과 관련해서도 "우리의 주요 동맹이 긴장 관계에 있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보여주는 사례"라며 "이 지역의 다른 국가들은 일본과 한국의 빈 곳을 채우려고 할 것이며 우리 3국이 일본과 한국 간 갈등에 소비하는 시간은 북한 비핵화 같은 다른 중요한 이슈 해결에 (사용해야 마땅하지만) 사용할 수 없는 시간"이라고 했다.

입력 : 2019.08.0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