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지난해 5월 풀려난 한국계 미국인 "韓·美 양국 위한 스파이였다"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에 억류됐다가 지난해 5월 풀려난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 목사가 한미 양국을 위한 스파이로 활동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전문 매체 NK뉴스는 김 목사가 이달 서울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2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김 목사는 2015년 10월 북한 함경북도 나선에서 체포됐다. 북한이 그에게 간첩과 체제전복 혐의를 적용해 2016년 4월 노동교화형 10년을 선고했다. 당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 목사가 "남조선 정보 모략꾼들의 지령을 받고 공화국의 당, 국가, 군사 비밀을 체계적으로 수집해 그들에게 넘겨주는 간첩 행위를 감행했다"고 혐의를 인정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 목사는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을 한달 앞두고 한국계 미국인인 김상덕(미국명 토니 김), 김학송 씨와 함께 미국으로 귀환했다.

김 목사는 NK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기자회견 진술이 대체로 사실이며 이외에도 미국의 이익과 관련된 정보 입수를 위해 미 중앙정보국(CIA)과도 협력했다고 밝혔다.

그는 인터뷰에서 "나는 카메라가 장착된 시계로 장면들을 촬영했으며 전자파 도청 장비들을 사용했다"면서 북한에서 '안테나' 역할을 해 줄 것을 요청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룻밤 사이에 반역자가 됐으며 강제 노동 수용소에 갇혔다. 바닥으로 추락했다"고 덧붙였다.

김 목사는 미 정보당국이 북한의 군사 및 핵 프로그램에 대한 세부 정보를 제공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CIA는 위성사진을 통해 나진항에서 의심스러운 선박을 감지하던 중에 나에게 초근접 사진을 찍어 달라고 요청했으며 그 선박이 무슨 용도로 쓰이고 있는지 파악해냈다"며 "나는 (체포) 바로 전에 관련 정보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NK뉴스는 김 목사의 이같은 발언과 관련해 CIA나 미 국무부, 국가정보원에 확인 요청을 했지만 응답은 없었다고 전했다.

입력 : 2019.07.3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