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리종혁, 與 'DJ 10주기 김여정 방남' 요청에 "상부 보고하겠다"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18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DJ) 서거 10주기를 앞두고 북측 고위 인사를 통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등을 초대하는 방안을 타진했으나 즉답을 듣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 간사인 김한정 의원은 3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주 필리핀 마닐라에서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 김여정 부부장을 초대하고 싶다고 요청했으나, 그 자리에서 확답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리 부위원장이 '상부에 그대로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기다려봐야 하는 상황"이라며 "저도 귀국해 어제(29일) 이해찬 대표에게도 이런 상황을 상세히 보고했다"고 전했다.
그는 올해 광복절을 계기로 한 남북 간 교류·협력 추진 구상에 대해선 "지금 단계에서는 어떤 것도 밝히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김 의원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를 통해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행사에 김 부부장 등을 초대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지난달 김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별세했을 때 김 부부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들고 판문점까지 내려온 만큼 그의 방남이 불가능하지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후 북미 실무협상이 기대만큼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 상황을 고려할 때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18일 전까지 북측의 긍정적인 답변을 들을 수 있을지는 예단하기 어렵다고 민주당은 보고 있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북한이 의지가 있고 여건이 조성된다면 김 부부장 등의 방남이 불가능하지 않다고 본다"면서도 "북한이 한미군사훈련과 한국의 F-35A 스텔스 전투기 도입을 문제 삼고 있는 만큼 쉽지 않은 국면"이라고 말했다.
 
입력 : 2019.07.3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