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文대통령이 작년에 보낸 감귤 200t… 北 내부문서 "괴뢰가 보낸 전리품"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작년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보낸 제주도산 감귤에 대해 북한 정권이 "괴뢰(傀儡)가 보내온 전리품"이라며 체제 선전에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 도쿄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시와 노동당 지침을 담아 지난해 11월 인민보안성 등에 비밀리에 배포된 '강연 및 정치사업 자료-적의 제재 해제에 대한 조금의 기대도 품지 마라'란 자료에 이 같은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28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당시) '김정은 위원장이 남측 동포의 뜨거운 마음을 담은 선물이라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보도했지만, 북한 내부 문서는 대외적인 설명과 달랐으며 한국이라는 적(敵)에게서 빼앗은 것이라고 선전했다"고 보도했다.

우리 정부는 작년 11월 11~12일 공군 수송기를 동원해 귤 200t을 북한으로 공수했다. 청와대 업무추진비 약 5억~6억원이 사용됐다. 당시 청와대는 "9월 평양 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t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라고 했다. 하지만 정상회담이 끝난 지 두 달이나 지나 답례품을 보낸 점, 귤 공수 작전을 위해 천해성 당시 통일부 차관과 서호 당시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현 통일부 차관)이 함께 평양에 다녀온 점을 두고 "석연치 않다"는 말이 나왔다.

북한 은 이 문서에서 "'트럼프 놈'을 비롯한 미국의 거물들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가 핵만 포기하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제한이 없다고 흔들어대고 있다"며 트럼프 미 대통령을 비하하는 표현도 사용했다. 또 "미국 제국주의가 존재하는 한 우리나라(북한)에 대한 제재 해제는 있을 수 없다"며 "우리를 완전히 말살하려는 적의 본심은 절대 바뀌지 않는다"고 했다.

입력 : 2019.07.2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