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 작년11월 내부문서에 "미제가 있는한 제재해제 있을 수 없어"<도쿄신문>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도쿄신문은 첫 북미 정상회담 후 북한이 대외적으로는 화해 무드를 연출하는 반면, 국내에서는 제재 해제에 대한 높아지는 기대를 억제해 단속에 힘쓰는 모습이 이 문서에서 엿보인다고 설명했다.
해당 문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트럼프 놈'이라고 표현하며 "미국의 거물들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가 핵만 포기하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제한이 없다고 줴쳐대고(지껄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를 완전히 말살하려는 적의 본심은 절대 바뀌지 않는다"며 "적과 대화하든 교류하든 그것에 구애되지 않고 적과의 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날카롭게 관찰해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이 문서는 북측의 송이버섯 선물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11월11일 귤 200톤(t)을 북한에 선물로 보낸 것과 관련해 '괴뢰가 보내온 귤은 전리품이다'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도쿄신문은 첫 북미 정상회담 후 북한이 대외적으로는 화해 무드를 연출하는 반면, 국내에서는 제재 해제에 대한 높아지는 기대를 억제해 단속에 힘쓰는 모습이 이 문서에서 엿보인다고 설명했다.
해당 문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트럼프 놈'이라고 표현하며 "미국의 거물들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가 핵만 포기하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제한이 없다고 줴쳐대고(지껄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를 완전히 말살하려는 적의 본심은 절대 바뀌지 않는다"며 "적과 대화하든 교류하든 그것에 구애되지 않고 적과의 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날카롭게 관찰해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이 문서는 북측의 송이버섯 선물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11월11일 귤 200톤(t)을 북한에 선물로 보낸 것과 관련해 '괴뢰가 보내온 귤은 전리품이다'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입력 : 2019.07.2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