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뇌물 받고 마약 사건 무마 나선 국가보위성 간부 평양서 추방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마약 범죄 연루자의 청탁을 받고 사건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뇌물을 받은 국가보위성 관리가 해임 철직돼 지방으로 추방됐다고 내부 소식통이 25일 전했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평양에 있는 국가보위부(성) 간부가 출신 지역인 신의주에서 발생한 마약 사건에 개입해 사건을 덮어주는 대가로 뇌물을 받아 해임됐다”면서 “7월 중순에 가족과 함께 풍산군(김형권군)으로 쫓겨나 이제 짐을 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50대 초반의 이 보위성 간부는 평안북도 신의주 도(道) 보위부에서 부부장 출신으로 3년 전에 평양 보위성으로 승진해 보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신의주에서 마약 사건으로 보위부 조사까지 받던 지역 사람들이 이 부부장 출신 간부에게 부탁을 해 실제 죄를 면제 받았다”면서 “이 사건이 대단했는데 연루자 몇 사람이 풀려나도록 하는 힘을 발휘했다. 이 과정에서 뇌물을 받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사건을 무마하는 과정에서 신의주 도 보위부와 보안소까지 개입했고 뇌물을 쓴 마약 범죄자들이 풀려나면서 지역 주민들의 여론이 악화됐다고 한다. 결국 소문이 꼬리를 물었고, 평양 보위성에까지 관련 제보와 사건 관련자들의 신소가 이어지면서 보위성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마약 사범이 급증하자 북한 당국은 2013년 형법을 개정해 ‘비법(불법) 아편 재배 및 마약 제조죄’에 대해 최고 사형에 처할 수 있도록 했다. 신의주는 북한에서 제조된 필로폰 등이 중국이나 해외로 밀수출 되는 주요 통로이다. 이번 보위성 간부 평양 추방 사건은 북한 당국이 마약 범죄를 처리하는 태도를 보여준다는 평가도 나온다.
소식통은 “이 간부는 가족과 함께 풍산군 산골에 추방돼 움막 같은 집에 입주한 상태”라면서 “그 주변에는 평양에서 추방된 간부들이 적지 않은 곳”이라고 말했다.
입력 : 2019.07.26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