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사회/문화

사회/문화

北관광 중국인 120만명, 1년새 50% 급증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중국 관광객이 최근 급증하며 북한의 외화 수입에 큰 보탬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대북 제재하에서도 관광 산업을 국가적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키우고 있다. 외화 벌이가 시급한 북한과 '북한 붕괴'를 바라지 않는 중국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4일(현지 시각) 중국 국가여유국을 인용해 "지난해 북한을 찾은 중국 관광객은 총 120만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2월 통일연구원 연구 보고서도 이 같은 추정치를 발표하며 "전년(2017년) 대비 약 50% 증대한 것"이라고 했다. 중국이 마지막으로 북한 관광객 수를 밝힌 건 2012년으로, 당시 방문객은 23만7000여명이었다.

120만명이 1인당 300달러를 지출했다고 가정하면 북한이 지난해 중국 관광객을 통해 벌어들인 돈은 약 3억6000만달러에 달한다. 이는 약 400억달러로 추정되는 북한 GDP(국내총생산)의 1%에 가까운 수치다. 조영기 국민대 초빙교수는 "대북 제재로 인한 외화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으로선 '생명줄'과 다름없는 돈"이라고 했다.

중국 단둥(丹東)에서 북한으로 가는 열차 편을 구하는 것도 '하늘의 별 따기'가 됐다고 한다. 중국 단둥시의 한 소식통은 RFA에 "중국에서 업무를 마치고 귀국하려는 북조선의 무역 일꾼들이 평양행 열차표를 구하지 못해 난감한 처지에 있다"면서 "예전에는 전화 한 통으로 구매가 가능했던 평양행 국제열차표가 중국 관광객 급증으로 인해 동이 나버렸다"고 했다.

지난달 단둥 지역을 방문한 고려대 남성욱 교수는 "단둥의 호텔마다 북한 관광을 홍보하는 여행사가 들어와 있을 정도로 관광객이 많다"며 "현재 북한이 신의주에 건설 중인 호텔이 거의 완공 단계인 데, 다 지어지면 중국 관광객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요즘엔 오전 8시 단둥을 출발해 신의주 일대를 돌아본 뒤 오후 5시에 돌아가는 '신의주 당일치기 버스 관광'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 교수는 "북한은 직접적으로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관광업 육성을 통해 제재를 무력화하려 하고 있고, 중국 역시 이에 일부 동조한 것"이라고 했다.


입력 : 2019.05.27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