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北, 진짜 식량난 맞나…밀가루보다 담배 더 사들여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올해 1분기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식량으로 쓰이는 밀가루 등 제분공업 생산품보다 과일이나 담배를 더 많이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밀가루 수입은 작년보다 40% 줄었다.북한에 식량 지원을 해야 한다는 세계식량계획(WFP)의 최근 실사(實査) 결과와 달리, 북한 식량사정이 인도주의 차원의 지원을 해야 할 정도로 나쁜 것은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국제무역센터(ITC)의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북한은 올해 1분기 중국으로부터 1800만달러어치의 식량을 수입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북한은 밀가루 등 제분공업 생산품을 1644만달러어치, 쌀 등 곡물을 180만달러어치 사들였다.

이는 북한의 대중 수입(4억5498만달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4% 수준으로, 전년 동기의 6.5%보다 2.5%포인트 줄었다. 특히 밀가루 등 제분공업 생산품은 지난해 1분기 2694만달러에서 1000만달러 이상, 비율로는 40% 가까이 감소했다.

올해 1분기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가장 많이 수입한 품목은 플라스틱이었다. 이어 인조섬유, 과일·견과류 등의 순이었다. 과일은 최근 북한이 수입을 큰 폭으로 늘린 품목 중 하나다. 북한은 2016년엔 6775만달러, 2017년엔 6373만달러어치의 중국산 과일을 수입했으나, 2018년엔 8247만달러어치의 과일을 중국으로부터 수입했다.

담배 수입도 크게 늘어났다. 북한은 2016년 1879만달러, 2017년 3274만달러어치의 담배를 중국에서 수입했는데 작년 수입액은 6964만달러어치로 늘었다. 2년만에 수입액이 250% 이상 증가한 것이다. 올해 1분기에만 북한의 대중 담배 수입액은 1765만달러로, 밀가루 등 제분공업 생산품 수입보다 많았다.

이에 대해 브래들리 뱁슨 전 세계은행 고문은 "북한의 수입 구조는 식량난이 아직 본격적으로 시작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현재 발생한 북한의 식량난은 가뭄으로 인한 봄철 작물에 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에서 "북한의 식량 사정이 지난 10년 사이 최악"이라며 국제사회의 긴급 지원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뱁슨 전 고문은 "무역 통계와 북한 내 시장 가격 변화 등을 토대로 볼 때 아직 식량난으로 보일 만한 조짐은 없다"고 반론을 제기했다.

국회 정보위원장을 맡고 있는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은 최근 "북한은 이제 배급제가 아니라 장마당을 통해 식량이 공급되고 있다"면서 "그런데 (식량 단위가격이) 작년 5000원선에서 요즘 4000원선으로 내려왔다는 얘기들이 있다"고 했다. 가격의 하락은 공급의 증가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가격 지표를 봤을때 인도주의 차원에서 (식량) 지원을 해야한다고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입력 : 2019.05.17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