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외무성, 재외공관에 "식량 부족 심각...4월 안에 해결하라"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 외무성이 북한의 심각한 식량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긴급 대책을 4월 안으로 마련해야 한다는 방침을 재외 공관에 하달했다고 17일(현지시각) NK뉴스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NK뉴스는 이날 지난주 입수한 북한 외무성 문건을 인용해 "북한의 지난해 곡물 생산량은 495만1000t으로 전년보다 50만3000t이 감소했다"며 "전년 대비 10% 감소한 수치로 조기 수확이 가능한 곡물 생산량과 기본적인 곡물의 생산을 당장 늘리기 위해 농업에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했다고 보도했다.

NK뉴스에 따르면 이 문건에는 인도네시아 주재 북한대사와 동남아국가연합(ASEAN)인 ‘안광일’이라는 이름이 문서 하단에 적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NK뉴스는 그러면서 "안광일이 이 문서의 수령인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문건에는 "다른 국가들로부터 식량을 수입하기 위한 조치가 긴급히 이뤄져야 한다"며 "식량을 확보하기 위한 계획이 4월 내에 수립돼야 하며 현재 식량 상황의 위험성을 이해하고 적시에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 여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NK뉴스는 전했다.

또 이 문건은 식량부족 사태의 원인으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NK뉴스는 이 문건이 "대북제재가 농사기구, 화학비료, 농약, 제초제 등의 공급을 제한해 북한의 곡물 수확이 감소했다고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고온, 가뭄, 홍수와 같은 자연재해도 식량생산 감소를 초래한 것으로 전해졌다.

입력 : 2019.04.18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