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北, 지난해 대만 잠수함 사업 입찰…자체개발 연어급·상어급 제안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북한이 지난해 대만의 잠수함 도입 사업 입찰에 참여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9일 대만 현지 매체인 상보(上報)와 타이완뉴스 등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대만의 한 무역회사를 통해 대만 국방부에 ‘대만 잠수함 도입사업(IDS)’을 위한 잠수함 입찰 제안서를 제출했다. 현재 이 무역회사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IDS는 중국군의 위협에 맞서 2024년까지 대만국제조선소에서 잠수함을 건조한다는 대만 국방부의 사업 계획이다. 지난해 미국과 한국을 비롯해 16개국이 입찰에 참여했다.

북한은 대만 국방부에 제출한 사업 계획서에 자체적으로 개발한 연어급 잠수정과 상어급 잠수함을 비롯해 ‘공기불요추진체계(AIP)’ ‘무산소발전소(VNEU)’의 설계도 일부와 기술 이전 계획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AIP는 최대 4주 동안 수면 위로 부상하지 않고 잠항 항해가 가능한 기술이다.

대만 국방부의 잠수함 전문가들은 지난해 북한 입찰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중국과 북한의 접경 지역인 단둥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대만 국방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를 위반할 수 있다는 우려로 결국 북한의 기술을 구매하지 않았다고 RFA는 설명했다.

북한은 연어급 잠수정을 이미 수출한 경험이 있다. 구체적인 연도는 확인되지 않지만 이란, 시리아와 함께 핵무기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연어급 잠수정을 이란 혁명수비대에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은 이 잠수정을 가디르급이라고 부른다.

지난해에는 북한이 2015년 중국인 중개상을 통해 소말리아 해적에 연어급 잠수정을 판매하려 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북한이 수출하려던 잠수정은 북한에서 선체를 만들었지만 독일제 엔진을 탑재하고 있어 독일의 정보기관도 추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국방부와 국무부, 대만 외교부는 북한의 IDS 입찰 여부를 알고 있었느냐는 RFA의 확인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

입력 : 2019.04.09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