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자유조선 '홍창', 北대사관 습격 때 쓴 무기는 3만원짜리 모형 권총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지난 2월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에 침입한 에이드리언 홍 창 일행이 소지한 총기는 26유로(한화 3만3000원)짜리 모형 권총인 것으로 확인됐다.

스페인 일간지 ‘엘 문도’(El Mundo)는 4일(현지시각) 지난 2월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을 습격한 일행에게 총기를 판매한 마드리드의 총포상 ‘띠엔다 쇼케’(Tienda Shoke)가 홍 창 일행에게 판매한 권총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띠엔다 쇼케 관계자는 이번 대사관 습격 사건의 주도자로 알려진 홍 창이 26유로짜리 H&K의 모형 권총 6정을 샀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2월 22일 오전 10시 6분 홍 창이 혼자 가게로 방문해 권총집 5개, 전투용 나이프 4개, 모형 권총 6정, 권총 장착용 어깨띠 1개, 고글 4개, 손전등 5개, 수갑 등 구속 장비 5종을 구매했다고 말했다.

2월 22일은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 습격 사건이 발생한 당일이다. 홍 창은 대사관을 습격하기 직전에 무기들을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

띠엔다 쇼케 관계자는 "홍 창이 모형 권총을 구매하러 올 당시엔 수염도 없었고, 안경을 쓰지 않았다"면서 "말총머리 모양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홍 창은 스페인어를 매우 유창하게 했다"고 했다.

홍 창은 당시 총기 등을 구매하는 비용을 모두 현금으로 지불했다. 당시 그가 지불한 총액은 800유로(한화 102만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띠엔다 쇼케 관계자는 "모두 현금으로 지불했지만 이상하게 생각하진 않았다"면서 "이 곳에서는 비싼 물건이 많이 팔리고, 현금 결제가 드물지 않다"고 말했다.

스페인 사법 당국은 이 총포사의 CCTV를 통해 홍 창의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스페인 일간지 ‘엘 디이아리오 바스코’(El diario vasco)는 스페인 고등법원 문서를 인용해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에 침입한 용의자 중 5명이 한국 여권을 가지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스페인 당국은 미국 당국에 이번 사건의 주도자인 ‘홍 창’을 포함한 2명에 대해 인도 청구서를 보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입력 : 2019.04.05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