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외교/군사

외교/군사

美CSIS "北, 전자기파·해킹으로 인공위성 위협 가능"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북한이 전자기파(EMP) 공격과 사이버 해킹으로 미국의 인공위성 운용을 위협할 수 있다는 보고서를 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EMP(electromagnetic pulse) 공격은 강력한 전자기파(電磁氣波)로 특정 지역의 전력·통신망과 전자기기가 무력화하는 것이다.

VOA는 이날 "CSIS는 북한을 중국과 러시아, 이란과 함께 미국의 인공위성 운용에 위협이 되는 국가로 꼽았다"며 "특히 북한의 EMP 공격 능력, 신호 교란 능력, 해킹 공격 능력에 주목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북한이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국제공항 등 민간영역뿐 아니라 한미 군사 훈련 등 군사영역에도 GPS 교란 공격을 펼쳐왔으며, 이같은 북한의 GPS 교란 능력은 지속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파차단기를 러시아로부터 수입한 북한이 다른 종류의 전파 교란 역량을 들여왔을 수도 있다"며, 이를 통해 (미국의) 군사 위성 통신망을 방해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해킹도 주요 위협 요인으로 지적됐다. 보고서는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북한 사이버 부대는 세계 최고 중 하나"라고 증언했던 것을 언급했다. 또 "2013년 3000여개에 머물던 북한의 사이버 부대가 2015년에는 6000개로 거의 두배나 늘었다"는 한국 국방부의 언급도 제시했다.

보고서는 또 지난 2014년 발생한 미국 소니영화사 해킹과 한국 원전 도면 해킹 유출 사건, 방글라데시 은행 해킹 등을 언급하며 "북한이 미국의 우주시스템을 해킹해 정보를 탈취하거나 손상된 정보를 입력해 인공위성에 물리적 위해를 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입력 : 2019.04.05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