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김정은, 오늘 새벽 평양 도착…"북미회담·베트남 방문 성과적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치고 5일 새벽 평양으로 귀환해 열흘간의 외유일정을 모두 마쳤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 사회주의 공화국에 대한 공식친선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3월 5일 전용열차로 조국에 도착했다"며 "새벽 3시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전용열차가 평양역 구내에 서서히 들어섰다"고 전했다.
특히 통신은 "세계의 커다란 관심과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제2차 조미수뇌회담과 베트남 사회주의공화국에 대한 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돌아오시는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를 맞이하기 위하여 역 구내에 달려 나온 군중들은 축하의 인사를 드릴 시각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소개했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이 김 위원장의 평양 도착 소식을 전하면서 결렬된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 문장뿐이다.
그러나 '성과적'이라는 한 구절로 수식했을 뿐, 기사의 제목 자체를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 사회주의공화국에 대한 공식친선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시고 조국에 도착하셨다'라고 한정했다.
합의문 도출도 없이 무산된 북미 정상회담에 의미를 부여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미 전 주민들에게 알려진 상황에서 아예 언급하지 않을 수 없어 '환영나온 주민들의 시각'에 맞춰 한마디 언급하는데 그친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조선중앙통신은 외국인을 상대로 한 영문판에서는 아예 '제2차 조미수뇌회담'이 들어간 문장을 통째로 빼버려, 회담 결렬을 인정하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평양역에서는 의장대 행사가 있었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 당·정·군 간부와 북한 주재 베트남 대사관 관계자들이 김정은 위원장을 영접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과 함께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리영식·김성남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박정남 강원도당 위원장, 당 부부장과 국무위원장 부장 및 국장들이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환영 군중의 환호에 답례하면서 "사랑하는 전체 인민들에게 따뜻한 귀국 인사를 보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1면 상단에 기사와 함께 김 위원장이 간부들과 악수하는 사진 등 4장을 실었다.
노동신문에 게재된 평양역 사진에는 김 위원장의 도착 시간이 오전 3시 8분으로 나와 있어 김 위원장은 베트남 현지시간으로 2일 오후 12시 38분(한국시간 오후 2시 38분)께 동당역을 떠난 지 약 60시간 30분 만에 평양에 도착한 셈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3일 오후 전용열차로 평양역을 출발해 집권 후 열흘간의 최장기 외유에 나서며 정권의 명운을 건 '승부수'를 던졌지만,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합의 채택에 실패하면서 큰 성과 없이 평양으로 귀환했다.
김 위원장은 전용열차로 왕복 7천600㎞를 달려 베트남을 오갔으며, 하노이에 머무른 시간은 대략 '100시간'이다.
전용열차는 베트남을 오가며 중국 핑샹(憑祥), 난닝(南寧), 창사(長沙), 우한(武漢), 정저우(鄭州), 톈진(天津), 탕산(唐山), 선양(瀋陽), 단둥(丹東)을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입력 : 2019.03.05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