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남북,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26일 北판문역서 개최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이 오는 26일 북측 지역에 있는 개성 판문역에서 열린다.
남북 양측은 13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실무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이에 따라 남북 정상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연내 착공식이 이뤄지게 됐다.
판문역은 지난달 30일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위해 남북의 열차가 연결해 조사를 시작한 곳으로, 노무현 정부 시절 남측이 설계와 자재장비 공급을 맡고 북측의 노동력을 활용해 건설됐다.
날짜를 이달 마지막 주로 잡은 건 미국과 대북제재 예외 문제에 대한 협의를 마친 뒤 착공식을 갖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 문제를 논의할 한미 2차 워킹그룹 회의는 오는 20일 전후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대북제재 우려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착공식에는 남북에서 각각 약 100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남북은 구체적인 사항을 추후 계속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남북은 행사의 의미를 살리기 위해 참석자를 최대한 고위급으로 하자는 데는 공감대를 이뤘지만, 남북 정상이 참석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달 초 기자간담회에서 착공식에 남북 정상이 나란히 참석할 가능성에 대해 "아직 그런 구상은 하지 않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남북이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공동조사가 다 끝나지 않았는데도 착공식을 열기로 한 데는 대내외에 이번 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의도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동해선 철도 공동조사는 오는 17일이면 끝날 예정이지만 동해선 도로는 아직 남북이 일정조차 잡지 못한 상태다.
다만, 대북제재 때문에 착공식이 열리더라도 곧바로 공사에 들어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착공식 이후 바로 공사를 하기보다 추가조사라든지 기본계획 설계, 이런 부분들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실무회의에는 남측의 김창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과 북측 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을 포함해 남북 양측에서 각각 4명이 참석했다.
 
입력 : 2018.12.14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