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통일부 "北과 철도·도로 착공식 연내 개최 협의 조속히 진행"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통일부는 11일 북측과 남북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에 대한 협의를 조속히 진행해 연내 개최 계획을 구체화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연내 착공식 개최는 지난 9월 남북 정상의 합의 사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동해선 북측 도로 구간에 대한 현지 남북 공동조사도 이른 시일 내에 착수할 계획이다. 경의선 도로 공동조사는 지난 8월 끝났지만 동해선 조사 일정은 아직 북측과 협의 중이다.
철도는 경의선 조사가 최근 마무리돼 현재는 동해선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철도의 경우 필요하면 추가조사를 하고, 조사결과를 토대로 기본계획 수립과 설계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실제 공사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상황을 지켜보며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남북은 산림협력 사업도 추진하고 있는데, 산림청과 통일부의 당국자와 전문가 등 10명이 북한 양묘장 및 산림기자재 공장을 둘러보기 위해 11∼13일 평양을 방문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평양 현장방문 결과를 토대로 산림병해충 공동방제 및 양묘장 현대화 등 향후 남북 산림협력 추진대책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교류가 활성화하면서 올해 들어 남북을 오간 인원과 교통편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을 방문한 남측 인원은 지난해 52명에서 올해는 10일 기준 6천148명으로 늘었고, 남측을 찾은 북측 인사도 지난해 63명에서 올해 806명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남북 간 차량과 항공기의 운행 및 운항 횟수는 전무했지만, 올해 들어서는 각각 5천365차례와 10차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통일부는 지역 특성이 반영된 남북 간 교류협력이 질서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12일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지자체 남북교류협력 정책협의회' 정례회의를 개최한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 주재로 열리는 회의에는 17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의 실·국장이 참석한다.
 
입력 : 2018.12.11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