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정치/북한

정치/북한

北리용호 방중 이틀째…中고위급 연쇄 접촉할 듯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7일 방중 이틀째를 맞아 중국 지도부 인사들과 연쇄 회동할 예정이다.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국빈관인 조어대(釣魚台)에 머무는 리 외무상은 7일 오전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한 뒤 오찬을 함께 할 것으로 보인다.
리 외무상은 이어 인민대회당 등을 방문해 중국 최고 지도부를 만날 가능성이 있다.
일각에선 리 외무상이 해외순방을 마치고 지난 6일 들어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할 수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베트남과 시리아를 방문한 뒤 지난 6일 베이징에 도착한 리 외무상 일행은 8일 2박 3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귀국할 예정이다.
한 소식통은 "리용호 외무상의 이번 방중 목적은 최근 다소 소원해진 듯한 북중 관계를 다독이고 미중 정상회담 결과에 관해 설명을 듣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지난 10월 초 북·중·러 회담을 위해 모스크바에 가기에 앞서 방중해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나 한반도 문제를 논의한 바 있다.
북한은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북미가 직접 협상하거나 한국이 중재하는 방식을 선호하면서 중국의 참여에 적극적인 입장을 보이지 않자, '중국 역할론'을 강조해온 중국은 북한 달래기에 나선 상황이다.
이에 따라 중국은 리 외무상에게 북미 회담과 종전 선언 등에 대한 지지 입장을 강조함과 동시에 그동안 대북제재 완화를 주장하면서 북한 편을 들어온 중국을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참여시켜줄 것을 강력히 피력할 가능성이 있다.
다른 소식통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여부가 조만간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데 중국 측의 미중 정상회담 결과 설명 또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입력 : 2018.12.07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