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북한, 대중 무역적자 확대…"대북제재 효과인듯"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지난해 북한의 대(對) 중국 무역 적자가 늘어났으며, 이는 미국 정부 주도로 강화된 대북 제재가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징후일 수 있다고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인용한 북한 전문 프리미엄 매체 NK 프로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작년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무역에서 17억 달러(약 1조8천292억 원)의 적자를 냈다.
NK 프로의 분석은 중국의 관세청 격인 '해관총서' 자료를 근거로 한 것으로, 북한의 대중 수입액은 33억 달러였지만, 수출액은 그 절반도 안 되는 16억 달러에 머물렀다.
수입은 전년보다 소폭 늘어났지만, 수출액은 2013년 약 30억 달러와 비교할 때 절반 가까이 급감한 것이라고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지적했다.
이 매체는 북한의 급격한 대중국 수출 감소가 미국 주도로 이뤄져온 '최대의 압박 작전'으로 국제 사회의 대북 교역 봉쇄가 강화된 이후 나타났다는 점을 지적했다.
석탄, 철, 티타늄, 희토류 등 북한에서 생산하는 광물의 수입을 제한한 유엔의 조처도 북한의 수출 감소 원인으로 지목됐다.
다만 이 매체는 북한이 계속된 무역적자와 강력한 경제 제재에도 불구하고 경제를 운용할 수 있는 것은 숨겨진 거래가 있기 때문일 것으로 분석했다.
구체적으로는 경제 수치를 조작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이 북한과의 무역 수지를 허위로 발표할 가능성과 북한이 다른 불법적인 방법으로 수익을 얻을 가능성 등이 거론됐다.
특히 대표적인 불법적 경제 활동으로는 가상화폐 시장에서의 해킹이 꼽혔다.
앞서 한미 정보당국은 최근 한국과 영국 런던 가상통화 거래소를 해킹한 주체를 북한으로 지목한 바 있다.
입력 : 2018.02.22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