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원안내

자유게시판

Home > NEWS >경제/IT

경제/IT

ECB, '대북 돈세탁 혐의' 라트비아 은행에 지급 정지

글 : 아나운서 김정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대북 돈세탁 지원 혐의를 받고 있는 라트비아 시중은행이 유럽중앙은행(ECB)으로부터 일시적으로 지급정지 명령을 받았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ECB는 성명을 통해 라트비아 3위 은행인 ABLV를 상대로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전면 지급 정지를 내렸으며, 이는 은행의 유동성이 악화한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ABLV는 지난 13일 미국 재무부로부터 북한과 연계된 기업에 돈세탁을 지원했다는 혐의를 받으면서 전체 예금 중 22%에 달하는 6억 유로(8천억 원)가 빠져나갔다.
당시 미 재무부는 ABLV의 거래 중 북한의 탄도미사일 조달 혹은 수출이 포함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ABLV는 이에 대해 "우리는 어떤 불법 활동에도 참여하지 않았다"며 "(대북) 제재 위반은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ABLV는 ECB의 거래 정지 조치에 대해선 오는 20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ECB 관계자들과 만날 예정이며, ECB가 자격 정지를 내리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19일 밝혔다.
이어 ABLV는 "중상모략"의 희생양이며, 경찰 조사를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ABLV는 라트비아 중앙은행에도 일시적 유동성 지원을 요청했으며, 9천750만 유로가 지원될 예정이다.
라트비아는 1991년 소련 연방에서 독립했으며, 지난해에도 5개 은행이 유럽연합(EU), 유엔(UN)의 대북 제재를 어긴 고객을 지원했다는 이유로 벌금을 부과받았다.
그러나 한 소식통은 ECB의 거래 정지 조치가 단기간 적용될 것이며, ABLV가 며칠간 상황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17일 비리 혐의로 체포됐던 라트비아 중앙은행 일마르스 림세빅스 총재가 풀려났으며, 이는 10만 유로 미만의 뇌물을 요구한 것과 관련됐다고 당국이 19일 밝혔다.
그를 상대로 한 조사는 ABLV와는 연관이 없다고 라트비아 당국은 덧붙였다.
 
입력 : 2018.02.20
Copyright ⓒ 북한개혁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