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적반하장' 북한, 유엔서 호주 인권상황 비판…"인종차별 중단"

입력
2021-01-26
조회
58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적반하장' 북한, 유엔서 호주 인권상황 비판…"인종차별 중단"

 열악한 인권 상황으로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던 북한이 유엔 회의에서 호주의 인권 문제를 지적했다.

26일 유엔 감시 비정부기구인 유엔워치에 따르면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국가별 정례인권검토에서 호주의 인종차별 개선을 촉구했다.

한 대사는 "첫째로 깊이 뿌리 박힌 인종차별과 공공 영역에서 민족·인종·문화·종교적 배경에 기반한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를 끝내라"고 발언했다.

이어 "두 번째로, 구금 장소의 잔학하고 비인간적이거나 모멸적인 대우를 중단하라"며 "셋째, 장애인의 선거 참여권을 포함해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보장하라"고 덧붙였다.

인권 문제에 있어 항상 비판받는 입장이던 북한이 이번엔 서방국가의 인권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특히 미국 등 국제사회의 자국에 대한 인권 지적을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해온 북한은 유엔에서 타국의 인권 문제에 입을 여는 경우가 드물었다.

실제 최근 정례인권검토 대상국이었던 오스트리아(22일)나 레바논(18일), 네팔(21일), 조지아(26일) 등에 대해선 아무런 지적을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유독 호주를 비판의 타깃으로 삼은 배경이 주목된다.

이와 관련, 호주가 최근 북한의 우방국인 중국과 기 싸움을 벌여왔기에 우회적으로 중국 편들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양국은 지난해 4월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 진상조사를 촉구하면서 갈등을 빚기 시작했다.

지난해 11월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트위터 계정에 호주 군인이 아프가니스탄 민간인에 칼을 들이민 합성 이미지를 올리면서 본격적인 외교 문제로 비화했다.

또 중국은 호주산 쇠고기 수입에 규제를 가한 뒤 호주산 보리와 와인에도 반덤핑 과세를 부과하며 무역보복에 나섰고 호주는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겠다며 응수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