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당대회에 ‘관심 밖’ 된 자가격리 세대, 고열·굶주림 시달리다 사망

입력
2021-01-25
조회
54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당대회에 ‘관심 밖’ 된 자가격리 세대, 고열·굶주림 시달리다 사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세로 자가격리된 평안북도 신의주시의 일부 세대가 이번 8차 당대회 기간 당국의 관심 밖으로 밀려나 아무런 관리도 받지 못하다 결국 한꺼번에 사망하는 일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22일 데일리NK에 “신의주 해방동의 2개 세대가 8차 당대회 기간 자기집 격리 중에 집밖에 나오지 못하고 굶어 죽는 일이 있었다”며 “3인 가족과 노부부 2인 가족은 모두 당대회가 끝난 뒤에 자기 집에서 뼈에 가죽만 남아있는 상태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가정 내 코로나19 의심 증상자가 발생한 이들 세대는 당대회 전부터 북한 당국의 격리 방침에 따라 집 밖 출입이 금지되고 있었다.

당대회 이전에는 동 담당 주재원(안전원)과 방역소 일꾼, 동 진료소 담당 의사 등 3명이 매일 아침과 저녁에 한 번씩 격리 세대를 방문해 창문을 통해 주민들의 발열 상태와 ‘격리’라는 딱지가 대문에 잘 붙어있는지, 밖으로 나간 인원이 없는지 등을 지속 확인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8차 당대회 기간 특별경계근무 주간이 선포되면서 격리자들을 돌아볼 일꾼들이 1호 작품, 동상, 연구실, 연혁소개실 등 혁명사적 보위사업에 동원되고 기관기업소 근무까지 서느라 바빠지면서 격리 세대 관리는 점점 뒷전으로 밀리고 말았다.

소식통은 “당대회 기간에 격리된 집에서 전화를 안 받는다는 친척들의 신고가 있었지만, 아무런 조치도 없었고 격리 딱지가 붙은 집에는 접근하면 안 된다는 방역 원칙 때문에 다른 주민들이 이 세대들을 돌아볼 수도 없었다”며 “사실상 자기 살림집 격리자들은 그 누구의 안중에도 없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결국 격리된 세대의 주민들은 당대회 기간 집밖에 나오지도 못하고 고열과 굶주림에 시달리다 사망했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이들이 사망했다는 사실은 당대회가 끝난 뒤 인민반장이 마을을 돌던 중 불현듯 자가격리된 세대가 떠올라 그 집들을 방문하게 되면서 밝혀졌다.

소식통은 “인민반장이 격리된 집들을 돌아보니 대문에 격리 딱지가 떨어져 있기에 문을 두드렸는데 인기척이 없어 바로 안전부에 신고했다”며 “안전부는 무슨 일 때문인지 신고를 받은 즉시 오지 않고 다음 날 아침에 와서 문을 뜯고 들어갔고, 일가족 전원이 모두 쓰러진 채 죽어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후 가까운 지역에 사는 친척들이 사망한 주민들의 시신을 수습해 장례식을 치렀는데, 사망자들이 모두 피골이 상접해 있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고 한다.

이 같은 사건을 접한 주민들 사이에서는 “당대회가 2~3일이면 끝날 줄 알았는데 예상보다 길어지고 특별경계근무 기간도 늘어나다 보니 결국 국가로부터 제대로 관리받지 못한 격리자들이 죽고 말았다”는 말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주민들은 “일꾼들이 당대회 기간 1호 작품 보위에만 신경 쓸 때 인민들은 죽어가고 있었다” “최소한 하루에 한 번이라도 들여다봤으면 죽진 않았을 것 아니냐” “결국 당대회도 사람이 살게 하고 이밥에 고깃국을 먹게 하려는 수령님 유훈 교시 관철의 연장선이 아니겠냐”며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다는 전언이다.

이런 가운데 일부 주민들은 이번 일을 계기로 도내에 자가격리 중인 세대를 일일이 조사하고 돌아봐서 먹을 것도 좀 주고 제대로 관리해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내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