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희망 섞인 관측이지만'…여권서 불지피는 김정은 답방

입력
2021-01-11
조회
54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희망 섞인 관측이지만'…여권서 불지피는 김정은 답방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설을 띄우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꼽히는 윤건영 의원이 먼저 운을 뗐다.

윤 의원은 10일 라디오에서 "(김 위원장이) 서울이나 대한민국 답방을 한다고 한다면 남북관계 일대 진전이 이루어질 것"이라며 "반드시 올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답방이 남북관계 진전에서 10년을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설훈 의원은 11일 한발 나아가 김 위원장의 답방 전망에 대해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라디오에서 밝혔다.

설 의원은 통화에서 "여름 정도면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 정책 등에서) 자리를 잡을 시기이고, 코로나 상황도 어느 정도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며 "김 위원장의 답방은 여름이 적기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외교적 고립을 탈피해 국제무대로 나서려면 서울을 방문하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물밑 논의가 진행 중이냐'는 질문에는 "알 수 없고, 알아도 말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남북 당국 간에 관련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징후는 포착되지 않아 일단은 여당 의원들의 희망이 섞인 관측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올해는 미국이 행정부 교체로 대북 정책 기조를 재정립하고 임기 말로 향해 가는 문재인 정부로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최종 성과를 모색해야 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도 이날 신년사에서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춰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루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도 전날 페이스북에서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와 긴밀히 공조하며 남북관계를 타개하도록 대화를 모색하고, 북한도 호응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답방의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여권 내부에서도 회의적인 시각이 있다.

한 재선 의원은 "답방설은 구체적인 정보에 근거한 것이라기보다는 당위론적 전망으로 보인다"며 "(타지에서의) 정상회담이라면 몰라도 김 위원장이 전격적인 답방을 할 만큼 미국과 우리 정부가 획기적인 것을 제안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