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中은 탈북민 200여 명 체포·구류…북한은 또다시 ‘송환 거부’

입력
2020-10-15
조회
51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中은 탈북민 200여 명 체포·구류…북한은 또다시 ‘송환 거부’

탈북민 200여 명을 북송하겠다는 중국 공안(公安) 당국의 통보를 북한 측이 재차 거부했다고 소식통이 13일 전해왔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에 “이달 초 중국에서 20여 명의 탈북 여성이 단속돼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공안 및 변방대 합동 비법(불법) 월경자 집결 구류장에 억류됐다”며 “공안 당국이 이들을 북송하려 했지만, 북한 측에서 돌려받을 수 없다는 거부 의사를 표시해왔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지린(吉林)성 쪽에서도 이달 초 200여 명의 탈북민을 북한에 보내려고 했지만, 여기에서도 신병 인도를 거부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투먼(圖們)시 공안 변방대대 변방 구류심사소에 붙잡혀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이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행사로 상당히 분주한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차원으로 단행된 국경봉쇄로 송환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이다.

북한은 올해 초 국경을 봉쇄하면서 대부분의 무역 거래와 인적 왕래를 차단했다. 열악한 보건의료 환경에서 바이러스 유입은 치명적일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내린 조치다. 이에 북한 당국은 북송 예정인 탈북민들도 송환하지 않고 있다.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북한이 북송을 지속 거부할 경우 중국 내 수감시설 수용 능력 한계로 탈북민 단속이 다소 완화될 가능성이 있다.

소식통은 “중국 공안은 오는 18일까지 북한의 통지(통보)가 오기를 기다렸다 계속 인원 인수 불가 방침을 고수하면 차후 대책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며 “여기에 공안 당국은 북송 거부가 단기간에 끝나지 않고 장기화될 수 있다고 보고 대응책 마련도 고심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당국이 전체 탈북민이 아닌 거주지가 일정치 않고 사회문제를 일으킬 우려가 있는 사람 위주로 체포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한다.

소식통은 “이번에 단속된 인원들은 주로 주거지역을 도망쳐 방랑하거나 식당, 주점 등에서 불법 고용돼있던 사람들”이라면서 “파출소에 거주지를 등록하지 않은 탈북민들도 대거 잡혔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인적사항이 파출소에 등록된 여성들은 이번 단속 대상이 아니었던 것”이라면서 ”올해 이뤄진 등록작업에 참여했고 중국 동거인과 별다른 문제 없이 사는 탈북민은 붙잡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파출소에 등록이 됐더라도 북한과 지속 통화를 했다거나 거주지 이탈 위험성이 있는 탈북자들은 단속대상이었다”며 “또한 중국에서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된 사람들도 체포됐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