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김정은, 이번엔 태풍피해 복구 마친 황해북도 강북리 찾아

입력
2020-09-15
조회
46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김정은, 이번엔 태풍피해 복구 마친 황해북도 강북리 찾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번에는 태풍 피해 복구를 끝낸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방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김정은 동지께서 폭우와 강풍 피해를 복구하여 새로 일떠세운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강북리는 지난달 폭우와 태풍 '바비'의 영향권에 들었지만, 이후 김정은 위원장의 명령으로 인민군이 급파돼 복구작업이 진행된 지역이다.

김 위원장은 완공된 강북리를 돌아보며 "지난날 낙후성에 피해까지 겹쳐 보기에도 처참하기 그지없던 농촌 마을을 이렇게 짧은 기간동안 흔적도 없이 털어버릴 수도 있는가, 마치 다른 세상을 보는 것만 같다"고 말했다.


 

중앙통신도 "(강북리가) 자연의 대재앙의 흔적을 말끔히 가시고 사회주의선경, 사회주의농촌의 본보기마을로 훌륭히 일떠섰다"고 설명했다.

또 김 위원장은 "우리 군인들이 발휘하고 있는 영웅적인 투쟁소식을 매일과 같이 접할 때마다 전체 인민군 장병들이 지니고 있는 진할 줄 모르는 무한대한 정신력과 열렬한 애국심, 당과 인민에 대한 끝없는 충효심을 가슴 뜨겁게 느끼며 그들의 헌신과 고생 앞에 머리가 숙어졌다"고 군 장병을 독려했다.

이번 시찰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박정천 총참모장, 리일환 당 부위원장, 조용원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김용수 당 중앙위 부장, 박태성 당 부위원장,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동행했다.

김 위원장은 앞서 12일에도 황북 은파군 대청리 홍수 피해복구 현장을 방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