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김정은, 비핵화 의사 묻자 "핵 짊어진 내 아이 삶 원치 않아"

입력
2020-09-14
조회
17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김정은, 비핵화 의사 묻자 "핵 짊어진 내 아이 삶 원치 않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 측에 비핵화 의사를 밝히면서 그 이유로 자녀에게 핵을 가진 부담을 지우고 싶지 않다는 이유를 댄 것으로 전해졌다.

'워터게이트' 특종 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Rage)'에 따르면 2018년 3월 31일 마이크 폼페이오 당시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리인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했다. 당시 폼페이오는 국무장관으로 지명됐지만, 인준은 안 된 상태였다.

폼페이오가 김정은을 만난 자리에서 "한국 측은 당신이 비핵화 의지가 있다고 우리에게 말했는데, 그게 사실이냐"고 묻자 김정은은 "나는 아버지다. 내 아이들이 남은 평생을 핵무기를 짊어지고 사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했다. 김정은에게는 세 자녀가 있으며, 장남이 10살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는 정 실장 일행이 백악관을 방문해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할 때 미 측에 전달됐다. 하지만 폼페이오는 이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 김정은에게 다시 물은 것이다.

폼페이오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에게 "우리는 동맹을 신뢰하지만, 검증이 필요하다. 검증이 없으면 문제가 있다. 우리 임무는 김정은으로부터 직접 듣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정 실장은 북한이 비핵화에 전념하고, 핵이나 미사일 실험을 자제하겠다고 약속했으며, 한·미 간 일상적인 합동 군사 훈련 지속,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 4가지 사항을 전달했다고 우드워드는 적었다.
김 위원장은 당시 폼페이오에게 "우리는 (전쟁에) 매우 가까웠다(We were very close)"고 말했다고 한다. 이후 폼페이오는 한 측근에게 그 말이 진짜인지 아니면 허세인지 전혀 알지 못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