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북한선전매체, 사흘만에 대남비난 포문…'친미정책'에 초점

입력
2020-06-26
조회
15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북한선전매체, 사흘만에 대남비난 포문…'친미정책'에 초점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 결정 후 남측을 향한 비난을 잠시 멈췄던 북한이 사흘 만에 선전매체를 통해 남한 정부의 '친미사대주의'를 비난하고 나섰다.

대외 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26일 '한미실무그룹(한미워킹그룹) 해체는 남조선 민심의 요구' 제목의 기사에서 "남조선 당국이 북남관계가 파국적 위기에 처한 오늘까지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대양 건너 상전에 기대어 무엇인가를 얻어보려고 어리석게 놀아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미실무그룹에 목이 매여 남조선 당국은 북남(남북) 선언들을 단 한 가지도 이행하지 못했으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국의 제재 압박 책동을 정당화해주고 그에 추종하는 꼭두각시 노릇을 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매체는 남한 정계와 시민단체도 한미워킹그룹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남조선 당국이 계속 미국에 비굴하게 추종한다면 차례질 것은 온 겨레의 더 큰 비난과 저주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기사에서도 남한 내 시민단체의 입을 빌려 남측이 '미국의 눈치를 보며 단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시민단체의 주장을 전하며 한국군의 글로벌 호크 도입과 한미 연합훈련에도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우리민족끼리'는 부산 시민단체의 주장을 소개하고 주한미군이 생화학전 부대 운영 인력을 국내에 배치하려고 한 정황이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통일의 메아리 웹사이트 청취자마당 코너에서는 "이남(남한) 정부는 지금 어디로 누구와 함께 가고 있는가. 사대의 올가미를 걸고 미국에 끌려가고 있다"는 비난의 글이 올라왔다.

이처럼 북한이 사흘 만에 대남비난을 재개했지만, 종전처럼 전 주민이 보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나 조선중앙방송이 아닌 대외선전매체를 통했고 남한 시민단체 등의 입을 빌렸다는 점에서 비난의 수위가 낮은 편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북한이 남측의 무력증강과 한미 군사연습, 남측 당국의 한미동맹 우선 정책에 가장 큰 불만을 갖고 있음을 보여준다.

북한이 앞으로도 남측 정부에 대한 불만을 중심으로 수위가 조절된 비난을 이어가겠지만, 남측의 대응과 한반도 정세 등을 지켜보면서 비난의 목소리를 높여갈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