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탈북자단체 대북전단 살포 강행 예고…접경지역 긴장 고조

입력
2020-06-10
조회
92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탈북자단체 대북전단 살포 강행 예고…접경지역 긴장 고조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를 강하게 비난한 가운데 탈북자단체가 이달 중 대북전단 살포를 강행할 것을 예고해 접경지역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오는 25일 대북 전단 100만장을 날려 보낼 것을 예고했다.

특히 자유북한운동연합 측이 이미 대북 풍선 10개를 띄울 수 있는 수소가스를 다량으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은 긴장하고 있다.

경찰은 이에 대비해 경기 파주·연천, 인천 강화 등 접경지역 3개 시·군을 중심으로 경력을 배치해 24시간 대비체제를 갖췄다.


 

9일 현재 배치된 경찰 기동대 인력은 파주·연천지역 36곳에 5개 중대(약 400명), 강화에 2개 제대(약 60명) 등으로 파악됐다.

파주 임진각이나 통일동산, 연천 하늘마당 등 탈북자단체들이 대북전단을 살포할 때 이용해온 주요 지점에 경력이 대기 중이다.

강원 철원과 경기 김포 등 다른 접경지역에서도 경찰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경기북부경찰청 관계자는 "2014년 대북전단 문제로 북측에서 고사총을 발사했었다"면서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기 때문에 현장에서 위험이 발생하면 현장지휘관의 판단하에 대북전단 살포 단체를 설득하고 제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4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는 담화를 내놓은 이후 지난 9일 실제로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을 비롯한 모든 통신연락 채널을 차단했다.

우리 국회에서도 대북전단 살포를 금지하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으며, 북한의 반발 수위가 높아지자 이들 단체와 접경지역 주민 간의 갈등도 커지고 있다.

지난 8일 강화군 삼산면 석모리에서 큰샘과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탈북민단체 회원들이 쌀과 마스크를 담은 페트(PET)병을 바다에 띄워 북한으로 보내려는 행사를 개최하려다가 주민들에 의해 강제 저지됐다.

또 김포시 접경지역 주민들은 지난 6일 '접경지역에서 대북전단 살포 등 북한을 자극하는 행위가 벌어진다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저지하겠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작성해 시장에게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