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진화하는 北 외부와 전화통화 통제… “녹음파일 들이밀며 체포”

입력
2020-05-21
조회
33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진화하는 北 외부와 전화통화 통제… “녹음파일 들이밀며 체포”

과거 휴대전화 전파의 발신 위치를 추적해 외부 통화자를 찾아내던 북한이 이제는 녹음된 통화 파일을 단속에 활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2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검열단은 특정 지역을 선정해 기계(도청기)를 돌리다 전파가 잡히면 통화 내용을 녹음한다”면서 “이후 해당 지역 인민반장과 보위부를 불러 전화 목소리를 들려준 후 신원을 확인한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단속반은 신원을 확인한 후 해당 인물의 집으로 찾아가 녹음을 들려준 후 체포한다”며 “걸린 사람은 ‘아차’ 하면서도 변명도 못 하고 도망가지도 못해 무조건 잡힌다”고 설명했다.

과거 북한은 휴대전화와 기지국이 신호를 주고받는 것을 탐지해 발신 위치를 파악해 왔다. 그러나 이런 방식은 기지국이 촘촘할수록 높은 정확도를 보인다는 점에서 북한과 같은 환경에서는 다소 오차가 있는 편이다.

여기에 주변에 사람이 많거나 본인이 발뺌할 경우 발신자를 특정하기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최근 검열단은 통화내용을 녹음한 후 발신자를 탐문해 체포에 나서고 있어 주민들이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다고 한다.

이와 관련, 북한은 지난해 말 무선 통신 신호를 추적해 음성으로 변환할 수 있는 스펙트럼 분석기를 자체 개발했다고 선전한 바 있다. 해당 장비가 국경 단속에 활용됐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확실한 물증인 통화녹음을 확보할 능력을 갖춘 검열단은 강도 높은 단속을 벌이고 있으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불법 통화자를 속속 체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지난달 보름경부터 지금까지 신의주에서만 7, 8명 정도가 중국 대방(무역업자)과 통화하다 단속에 걸렸다”면서 “시범껨(본보기) 수준을 넘어 무섭게(강하게) 검열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막대기(중국통신망을 쓰는 휴대폰) 검열이 심해서 1분 30초 이상 통화를 못 한다”면서 “예전에 하루 50통 이상 (중국 대방과) 전화를 했다면 지금은 한 통도 걸기 힘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검열은 권력이 있다고 해서 피해갈 수 있는 수준이 아니다”면서 “확고한 단속 의지에 보위부와 군대 같은 기관부터 돈주(신흥부유층)들도 검열을 피하지 못하고 체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국경을 차단했음에도 불구하고 밀수가 사그라지지 않자 휴대전화 사용을 단속하는 방식으로 거래를 원천적으로 막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여기에 북한 내부 소식 외부 유출 차단 목적도 내포돼 있다는 게 소식통의 분석이다.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중국과의) 밀수나 공해상에서의 접촉을 엄중하게 여기고 있다”며 “코로나 비루스(바이러스)를 철저히 막기 위한 일이기 때문에 검열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비루스를 막으려는 것도 있지만 지금 내부가 불안하다 보니 내적인 말들이 외부로 퍼지는 것에도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면서 “밀수와 더불어 소문들을 못 나가게 막으려는 의도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 최근 다른 지역에서 외부와 통화하며 내부 정보를 유출한 주민들을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