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북측 대표단, 이번주 방중 예정…김정은 건강과 무관"

입력
2020-04-29
조회
187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북측 대표단, 이번주 방중 예정…김정은 건강과 무관"

북한의 경제 대표단이 이번 주에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해 식량 공급과 무역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 사안을 직접 아는 소식통 2명을 인용해 북한 대표단의 이번 방중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상태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과 중국은 최근 들어 무역 재개 논의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나돌기 전부터 북한 측이 중국 상무부 당국자들과 만나 식량 수입 증진 등 무역 관련 사안을 논의할 예정이었다고 소식통들은 로이터에 설명했다.


 

북한은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중국과 러시아와의 국경을 폐쇄하는 '방역 총력전'을 펼쳤다.

무역과 여행을 제한하는 이런 조처로 현재 북한에는 식량과 소비재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소식통들은 로이터에 전했다.

소식통들은 중국이 북한의 식량난 해소를 위해 쌀과 콩, 채소, 라면, 의료품 등을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으나 정확한 지원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일부 외신은 최근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신변 이상설과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사재기와 더불어 물가 폭등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한 바 있다.

로이터는 중국 외교부, 상무부, 공산당 대외연락부, 주중 북한대사관 모두 북한 대표단 방중과 관련해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대북 소식통은 "북한 대표단의 방중과 관련된 확인된 바가 없지만 대북 경제 제재 장기화와 코로나19 등으로 북한 내 식량 사정이 심각하다는 점에서 북한 대표단의 방중 가능성을 눈여겨볼 필요는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 속 중국 정부는 이미 대북 지원 의사를 공개적으로 표명한 상태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발병 이후 적십자사 등 국제기구가 북한에 의료 장비를 원조했으며 중국도 만약의 필요에 대비해 북한에 진단 키트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들어 중국 국경에서 북한으로 들어가는 기차도 계속 목격되고 있다.

한 접경지역 소식통은 "22일께부터 28일까지 단둥에서 신의주로 가는 화물열차가 하루도 거르지 않고 목격됐다"면서 "주말에도 열차가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컨테이너가 연결된 화물열차였던 만큼 코로나19 관련 지원 구호품이 실렸을 것"이라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