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북한 선전매체 "한미훈련 결정권 없는 정경두, 사병보다 못해"

입력
2020-01-13
조회
161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북한 선전매체 "한미훈련 결정권 없는 정경두, 사병보다 못해" 북한 선전매체는 13일 한국이 미국 허락 없이는 한미군사연습 재개 여부도 결정하지 못한다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실명으로 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변함이 없는 것은 51번째 주(州)의 처지'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 군부에는 한미군사연습을 놓고 무엇을 결정할 만한 아무러한 권한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그간 국방부가 앞으로 정세에 따라 한미군사연습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을 두고 "마치도 저들이 우리 공화국의 태도와 앞으로의 정세 흐름을 놓고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 재개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듯이 목을 뽑는데 정말 어이없다"고 비난했다.


이 매체는 정 장관이 군사연습과 관련 미국과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미국이 하라는 대로 할 것이다' 이 한마디를 하기가 그렇게 힘들어 '북의 태도'니 '앞으로의 정세흐름'이니 하는 횡설수설을 장황하게 늘어놓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명색이 국방장관인데 미국이 언제 어떻게 태도를 바꿀지 몰라 안절부절하며 이 경우, 저 경우에 다 들어맞는 말만 골라 늘어놓고 있으니 미국의 일개 사병보다도 못한 그 꼴을 보고 세상 사람들이 웃고 있다"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도 '사대와 굴종으로 연명해가는 하수인들의 실체' 제목의 논평에서 한미군사연습에 대한 국방부 입장과 관련 "상전이 언제 돌변할지 몰라 안절부절못하는 하수인들의 불쌍한 신세는 보기에도 민망스러울 정도"라고 비아냥거렸다.


북한 매체의 비난에 대해 국방부는 한미군사연습에 대한 기존 입장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일이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않고 있다"며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지원하기 위해서 한미 간 긴밀한 공조하에 (한미군사연습을) 조정 시행한다는 기존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