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대미 '정면돌파' 나선 北, 내부에선 '자본주의 배격' 사상전

입력
2020-01-07
조회
171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대미 '정면돌파' 나선 北, 내부에선 '자본주의 배격' 사상전
 제재 장기화 국면에서 대미 '정면돌파전'을 선언한 북한은 7일 주민들에게 자본주의 제도의 '착취적 성격'에 대해 역설하며 사상교육에 나섰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연말 전원회의에서 미국 등을 '적대세력'으로 지칭하며 국제사회의 제재완화나 지원에 대한 그 어떤 환상'이나 '기대'를 버리고 오직 자력갱생으로 난관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한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자본주의 제도의 착취적 성격은 절대로 변하지 않는다'는 제목의 정세론 해설에서 "이윤을 추구하지 않는 자본가가 있을 수 없는 것처럼 근로대중을 착취하지 않는 자본주의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자본주의 국가들의 '복지정책'과 '자선사업'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신문은 "자본주의 국가는 각종 명목으로 근로자들을 수탈하고 반항을 무마시키기 위해 그 일부를 '복지정책' 실시에 돌리고 있다"며 "자본주의 사회에서 '복지정책' 실시에 지출되는 자금은 근로자들의 피와 땀의 대가로 이루어진 것으로서 그들이 마땅히 차지하여야 할 몫"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복지정책'이니, '자선사업'이니 하는 것들은 근로자들에 대한 선심도 혜택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이 언급한 '자본주의'는 미국 등 서방을 뜻하는 것으로, 제재 장기화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과 식량난에 대한 주민들의 불만을 누그러뜨리고 자력갱생의 당위성을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 '복지'와 '자선'의 진정성을 깎아내린 점에서 더욱더 그렇다.

신문은 "자본주의 나라들이 날로 강화되고 있는 착취와 약탈을 교활한 수법으로 가리워보려고 모지름(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자본주의 제도의 반인민적인 착취적 성격은 절대로 감출 수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