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1호 행사’ 정보유출 책임자로 찍힌 보위부장, 되레 기세 올랐다

입력
2020-01-03
조회
172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양강도 삼지연 방문 사전 노출 사태(지난해 10월)에 대해 책임지고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했던 혜산시 보위부장이 아직도 굳건한 권한을 행사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양강도 소식통은 2일 데일리NK에 “‘1호 열차’(김 위원장이 탄 열차) 혜산 통과 비밀 유출 사건으로 12월 초 ‘연령 제대(명예 제대)’ 대상에 올랐던 혜산시 보위부장이 자리에서 내려오지 않고 있다”면서 “그는 상부에서 오히려 ‘임기 1년 연장’을 보장받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본지는 당국이 김 위원장의 삼지연 방문 사전 노출을 최고지도자를 옹위하는 보위망에 구멍이 뚫린 중대한 문제로 다뤘고, 혜산시 보위부장이 연대적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나게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한 바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임기 연장에 대해 당국은 ‘마땅한 후임자가 없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내부에서는 주요 원인으로 ‘든든한 뒷배’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다고 한다.


소식통은 “예전부터 이 보위부장이 (중앙) 국가보위성과 도(道) 보위국 간부들의 집안 대사(大事)를 (돈을 써서) 많이 처리해줬다는 이야기가 많다”면서 “이 때문에 아무래도 바로 내치지는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1호 행사 사전 노출이라는 대형 사건을 누군가는 반드시 책임져야 했지만, 얽히고설킨 ‘커넥션’으로 인해 명예퇴직 결정을 유보했다는 뜻이다.


이 같은 중앙의 결정으로 혜산시 보위부장은 오히려 최근 기세가 더 올랐다고 한다. 연말연시 지정된 특별경비기간(지난달 27일~이달 2일)에도 뒷돈(뇌물)을 받고 혜산시 보위부 집결소에 구금된 가족 면회도 허가했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평양에서 당 중앙위 전원회의가 열리는 와중에 통제 강화 지시가 하달됐지만, 혜산시에서는 집결소 앞으로 가족을 한 번이라도 보겠다는 주민들 관리에 더 신경을 썼다”면서 “아마도 상당한 뒷돈을 챙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핵심 간부들을 모아놓고 ‘전 사회적인 도덕 기강 확립’을 외치는 와중에 혜산시 보위부장은 자신의 호주머니를 채우려는 비위에 주력했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이어 그는 “그동안 이 보위부장 신세를 졌거나 져야 하는 간부나 주민들은 남은 임기(1년) 동안 많은 돈을 갖다 바쳐야 할 것”이라면서 “일부에서는 이 보위부장이 은밀히 ‘위안화나 딸라(달러)만 받는다’는 노골적인 요구도 했다는 소문도 들린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