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남포 보안서 간부, 가족과 행적 감춰…국경 넘었나 촉각

입력
2019-12-27
조회
217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평양과 인접한 남포시 보안서(경찰서)에서 근무해온 현직 간부가 가족과 함께 종적을 감추자 당국이 수배령을 내리고 체포에 나섰다고 내부 소식통이 27일 알려왔다.


북한 당국은 11월 말 직장에서 사라져 행적을 감춘 남포시 보안서 간부를 사진과 함께 공개 수배했고, 탈북 가능성을 염두에 두면서 국경지역 주민들에게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라진 간부는 남포시 보안서 정보 부문에 근무해온 40대 최모 씨로, 아내와 아들 두 명을 데리고 한 달 가까이 행방을 감추고 있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남포시 보안서에서 근무하던 한 보안간부가 가족과 함께 사라져 나타나지 않고 있다”면서 “당국은 도강(渡江) 가능성을 의심하고 수사에 나서고 있지만 아직도 체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최 씨의 사진과 신상정보를 각급 보안서들에 붙여놓고 인민반에도 공개했다”면서 “죄명은 딱히 없고 ‘조국을 배반한 자’라며 탈북자로 간주했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또 최 씨 가족 체포를 위해 주요 국경지대 보안 초소 및 식량 단속 초소에 최 씨 사진을 배포하고 늦게나마 탈북 차단에 나섰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그러나 종적을 감춘 지 한 달이 넘은 사람을 뒤늦게 신상을 공개하고 추적해도 검거가 어렵다는 것이 현지 주민들의 대체적인 반응이다. 이미 국경을 넘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것이다. 


오히려 이들 체포를 내세워 형식적인 가택수사가 이뤄지는 것에 불평을 늘어 놓는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한편, 올해 들어 평양 보위성 처장급 간부와 해외 파견 보위원 등이 탈북하는 등 공안기관 근무자들의 체제 이탈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