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북한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태영호 "北 주석제 재도입 가능성"…통일부 "동향 살펴볼 것"

입력
2019-03-18
조회
146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태영호 "北 주석제 재도입 가능성"…통일부 "동향 살펴볼 것" 북한이 개헌을 통해 주석제를 재도입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 데 대해 통일부가 관련 동향을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김 위원장이 대의원 당선 명단에 포함되지 않는 것은 맞다"면서 "북한의 헌법 개정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정보를 갖고 있지 않고 있으며 향후 관련 동향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 대사관 공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것에 대해 "북한이 내달 초 진행되는 제14기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를 계기로 김정은의 직위와 관련한 헌법 수정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며 "김정은이 북한의 국가수반임을 명백하게 헌법에 반영하는 방향에서 개정하려 할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태 전 공사는 또 "김정은을 헌법적으로 북한의 국가수반임을 명백하게 명기하는 것은 향후 다국적 합의로 체결될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에 서명할 김정은의 헌법적 직위를 명백히 하기 위해서도 필요한 공정"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이 부대변인은 "현재로선 예단해 말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통일부는 또 지난주 한미워킹그룹회의에서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이 제재 면제로 결정나면서 북측과 실무협의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현재 유관기관과 협의가 진행 중"이라면서 "실무협의를 진행한 후에 남북 간 협의를 통해서 적십자회담 개최 일정에 대해서 구체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모니터 등 물자구매를 준비 중에 있다"면서 "그동안 10년 넘게 방치된 국내의 13개 화상상봉장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조만간 개보수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문제에 대해서도 "정부도 기업의 재산권보호 차원에서 자산점검 방북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면서 " 당국자들과 기업인들 간에 접촉과 소통은 지속되고 있다"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