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소개

자유게시판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중국,스마트그리드 지능형 전기차 수천조 계속 투자..무한폭풍질주!!!"

입력
2012-05-13
조회
526
작성자
국제특보


"中, 스텔스 항모 지능형 전기차 개발..세계 중심 바뀐다"



-"중국,스마트그리드 지능형 전기차 1차 350조 투자..무한폭풍질주!!!"


 

 
SBS | 김석재 | 입력 2011.09.30 08:20


 


국내 대기업 주력계열사 지능형 전기차사업 체제로..급재편


지능형 전기차사업 한발늦은 대기업 1년내 도태


후진국도 지능형 전기차 양산 돌입..전방위 글로벌 마케팅 체제 돌입



 
File:8-cube t07.svg





deathstar.jpg






조선비즈 | 상하이


 

- 중국, 한국보다 국가시스템 10배 빨라.. 폭풍질주

  10년간 스마트그리드 3000억불 투자..국제사회 충격 
 




 





중국 자동차업체들이 지능형 전기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상하이 모터쇼에 전시된 86종의 지능형 전기차 대부분은 중국 자동차업체들이 내놓은 것들이다.

중국 업체들이 지능형 전기차 개발에 혈안이 돼 있는 것은 중국 정부의 '친환경 지능형 전기차 10년 정책'(十年大綱)을 통해 올해부터 2020년까지 새로운 에너지 자동차 기술 연구·보급에 약 1000억위안(약 17조원)을 투입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2020년까지 보급할 지능형 전기차량은 수천만대에 달할 전망이다.


 


 







↑ 후미등에 적용된 레이저 가드, 이 불빛을 보고 안개지역에서도 뒷차의 안전거리 확보를 돕는다. /박성우 기자






↑ 아우디 'R18 e트론 콰트라'의 앞모습(위), 옆모습(아래) /박성우 기자






↑ 볼프강 모터스포츠 총괄임원(맨 왼쪽)과 르망대회 참가선수들이 R19 e트론 콰트로를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성우 기자








↑ OLED기술을 응용해 만든 램프(표시등). /박성우 기자






↑ 지난해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세계최초 공개된 도심형 전기차 '어반'에 무선충전 시스템을 적용한 모습 /박성우 기자







20110818182613315.jpg  


20110610133910520.jpg
▲ 전기 스포츠카 닛산의 "리프 니즈모 RC"






 






 














 








20110502164437991.jpg
쉐보레 볼트. 사진제공=한국지엠


 
볼보, 전기자동차 'C30 일렉트릭(Electric)










01_512858_1.jpg

 


다임러-바스프, 전기차 ‘스마트 포비전’


 


 





                                                          ↑ GM 전기차 캐딜락 쿠페


 








 ↑토요타와 테슬라모터스가 공동 개발한 '라브4 전기차(RAV4 EV)'


 







BMW 전기차 i브랜드 i3


 



 
아우디 전기차 A2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0914080034757.jpg
▲ 르노의 "프렌지"

20110914080034767.jpg
▲ 르노의 "캉구 Z.E."





20110914080034772.jpg
▲ 르노의 "트위지"

▲ 기아전기차 "레이"









porsche-boxster-e-electric-car-3_37497.jpg


Porsche-Boxster-E_2.jpg




쉐보레 스파크 전기차_2.
▲쉐보레(Chevrolet)는 글로벌 경차인 쉐보레 스파크(Spark)의 순수 전기자동차 버전인 스파크 전기자동차를 시판할 계획이라고 최근 공시를 통해 밝혔다.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성능연구소 박용성 녹색융합실장은 "100년 동안 뒤처진 자동차 기술을 단숨에 뛰어넘어 세계 지능형 전기차시장의 강자로 올라서겠다는 중국 정부의 목표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자동차업체들과 글로벌 자동차업체 간의 합종연횡

중국 최대인 SAIC는 미 GM과 함께 향후 5년간 중국 지능형 전기차 시장의 20%를 장악하겠다고 발표했다. 미 GM자동차의 팀 리(Lee) 글로벌총괄 사장은 " 지능형 전기차를 중국에서, 중국 시장을 위해, 또 중국 회사인 SAIC와 함께 공동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갑부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BF%F6%B7%B1+%B9%F6%C7%CD&nil_profile=newskwd&nil_id=v20110422030623136" target=_blank>워런 버핏이 투자한 것으로 유명한 BYD는 6억위안을 들여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B8%DE%B8%A3%BC%BC%B5%A5%BD%BA-%BA%A5%C3%F7&nil_profile=newskwd&nil_id=v20110422030623136" target=_blank>메르세데스-벤츠 모기업인 다임러그룹과 함께 합작회사를 설립,  쉔젠 지역에 지능형 전기차를 공급한다. BYD는 또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C6%FA%C5%A9%BD%BA%B9%D9%B0%D5&nil_profile=newskwd&nil_id=v20110422030623136" target=_blank>폴크스바겐과 함께 지능형 전기차 배터리에 관한 합작 연구소를 설립한다고 최근 밝혔다.

지난해 8종류의 지능형 전기차를 출시한 중국 4위 자동차업체인 충칭창안자동차는 LG화학으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을 예정이다. 독일 BMW는 중국 선전에서 미니 지능형 전기차 10대를 5개월간 개인 이용자에게 건네 시범 운행 중이다. 미니 지능형 전기차를 중국 소비자의 이용 습관에 맞게 개조하기 위해서다.


◆전기차 유관 산업은 인프라 구축에 힘써

지능형 전기차에 필요한 충전소나 배터리 관련 업체들도 덩달아 들썩이고 있다. 중국 정부는 지능형 전기차 개발을 위해 3개 자동차회사, 정유사, 항공기 제작사, 정보통신회사, 전력회사 등 16개 국영기업을 끌어모았다. 지능형 전기차에 필요한 인프라 구축을 위해서다.

중국 국영 전력회사는 2015년까지 22만개의 충전 기둥(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시스템)을 설치하고 2351개 충전소를 지을 계획이다. 충전 기둥 1개 세우는 데 1만5000위안(250만원) 정도 들고, 충전소는 수십만 위안에 달할 것으로 중국 정부는 예상하고 있다. 또 중국 국영 정유사는 기존의 주유소를 충전소로 개조 중이다.


 


 


 







"美러중EU,  우주여행 상품 개발 본격화!!!.노다지산업!!!

 












- 글로벌 민간우주여행 시대 개막..


- 러시아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브라질 인도..우주관광사업 총력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미국이 2012년까지는 상업용 우주여행 산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B%A1%9C%EC%9D%B4%ED%84%B0%20%ED%86%B5%EC%8B%A0&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321112811046" target=new>로이터 통신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B%AF%B8%EA%B5%AD%20%EC%97%B0%EB%B0%A9%ED%95%AD%EA%B3%B5%EC%B2%AD&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321112811046" target=new>미국 연방항공청(FAA) 관계자를 인용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AA에서 상업용 우주수송 사업 부실장을 맡고 있는 조지 닐드는 이날 하원에 출석해 2012~2013년 시작을 목표로 대기권 바깥으로 승객들을 실어나를수 있는 우주선에 대한 테스트와 건조 과정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FAA는 미 운수부(Department of Transportation) 산하 기관으로 상업용 우주운송 부문 감독, 민간 항공학 발전 등을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닐드는 시장 조사 결과 우주여행 산업은 향후 10년 안에 수조달러 규모 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5년간 우주 산업과 관련해서는 거의 동일한 기본적 목적의 일들이 진행됐지만 이제는 이 부문에서 새로운 영역의 몇 가지 사업이 등장하기 직전이라며 우주여행은 새로운 성장산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올해 우주 여행산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B%AF%B8%20%ED%95%AD%EA%B3%B5%EC%9A%B0%EC%A3%BC%EA%B5%AD&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321112811046" target=new>미 항공우주국(NASA)은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A%B5%AD%EC%A0%9C%EC%9A%B0%EC%A3%BC%EC%A0%95%EA%B1%B0%EC%9E%A5&nil_profile=newskwd&nil_id=v20120321112811046" target=new>국제우주정거장에 화물을 운송하기 위한 목적에서 2개 민간 기업과 총 35억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은 상태다.

2개 기업 중 하나인 스페이스X는 내달 30일 시험운항을 준비하고 있다. 스페이스X는 페이팔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엘론 머스크가 소유한 회사다. 10년내 50만달러 가격에 화성 왕복여행 추진중이다.

한편 리처드 브랜슨의 버진 그룹도 자회사 버진 갤러틱도 우주여행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기업 중 하나다. 버진 갤러틱은 1인당 20만달러에 우주여행을 보내줄 계획이며 이미 약 6000만달러를 모았다.


 





美 나사, '제2의 지구' 발견...표면온도 22도·구름 형성..생명체 존재



머니투데이|










[ 뉴스1 제공](서울=뉴스1) 박소영 기자 =

미국 우주항공국(NASA)이 제2의 지구를 발견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NASA는 생명체가 살고 있을 가능성이 높으며 지구와 매우 유사한 행성인 '케플러 22b'를발견했다고 전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행성을 발견한 우주망원경 이름을 딴 케플러 행성은 지구 크기의 2배 반 정도로 표면 온도는 섭씨 22도로 추정된다.











(NASA) News1

지구처럼 구름이 형성돼 있고, 물도 있는 것으로 보여 생명체가 살 수 있는 기본조건이 갖춰져 있다.

또 600광년 정도 떨어져 있으며 이 행성의 태양을 중심으로 290일 주기로 공전하다는 점 역시지구와 흡사하다.

그러나 NASA는 이 행성이 구체적으로 어떤 물질로 이뤄졌는 지를 아직 알아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NASA 소속 케플러 팀 과학자인 윌리엄 보루키는 "이 행성을 발견한 것은 행운이 우리에게 미소 짓고 있다는 의미"라며 기뻐했다.

또 다른 케플러 팀 과학자 나탈리 바탈랴는 이번 케플러 22b 발견으로 "인류가 살 수 있는지구만한 크기의 행성을 찾는 데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2011년,  3분기 세계 스마트미터 출하량 1,920만대 기록"



뉴스와이어|

|

입력 2012.01.18 13:48










(서울=뉴스와이어) (주)글로벌인포메이션(www.giikorea.co.kr)은 Pike Research가 최근 '세계의 스마트 그리드 도입 동향(2011년 3사분기)' 보고서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2011년 특히 북미 지역에서 스마트 미터와 스마트 그리드 도입률이 크게 증가했다. 일부 대형 프로젝트가 발표되면서 유틸리티 기업이 미터, 통신 모듈, 미터 데이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요 기업을 수탁 업체로 선정하고 있다. 또한 중국의 스마트 미터 출하 대수도 증가하고 있다.

Pike Research의 보고서에 따르면 북미의 주요 전력회사가 수백만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첨단계량기(AMI) 스마트 미터 설치 계획을 발표했다. Consumers Energy는 미시간주에서 180만 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AMI 시스템을 구축하는 업체로 SmartSynch를 선정했다. 캐나다에서는 BC Hydro가 앞으로 2년간 새로운 미터 180만대를 설치할 파트너로서 Itron을 택했다. 한편 Hydro-Quebech는 프로젝트 수탁기업으로서 Landis+Gyr를 선택했다. Hydro-Quebech가 앞으로 5년간 설치할 예정인 350만 개의 스마트 미터 중 대부분은 Landis+Gyr가 공급할 예정이다. 이로 인해 북미의 2011년 3사분기 스마트 미터 공급업체 선정 누적 점유율에서 Landis+Gyr가 25%를 차지하며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Pike Research의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 미터 출하 대수가 2011년 3사분기에 1,920만대를 기록하며 2사분기에 비해 5.3% 증가했다. 수석 애널리스트인 Neil Storother는 "세계에서의 스마트 그리드 도입, 특히 스마트 미터 설치율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미국이나 캐나다에서 계속해서 프로젝트가 확장되고 있고, 중국에서도 대규모 스마트 미터 도입이 시작되었다"고 밝혔다.

관련 보고서: 세계의 스마트 그리드 도입 동향(2011년 3사분기) : 스마트 미터 및 스마트 그리드 프로젝트, 미터 데이터 관리, 통신 네트워크, 스마트 그리드 시스템 통합사업자 : 프로젝트 추적, 벤더 선정 점유율, 출하량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