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외교/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미 국방 부차관보 "북 도발 각본 회귀시 다양한 수단 대응 준비"

입력
2020-01-31
조회
160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미 국방 부차관보 "북 도발 각본 회귀시 다양한 수단 대응 준비" 하이노 클링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30일(현지시간) 북한의 도발 가능성과 관련, "다양한 수단을 통해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북측이 도발하지 않기를 바라며 외교적 해법을 원한다고 말했다.

클링크 부차관보는 이날 워싱턴DC에서 조지워싱턴대 국제관계대학원(엘리엇스쿨)이 '미국과 중국의 글로벌 영향력 경쟁'을 주제로 연 세미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현 상황에 대한 국방부 입장에 관한 질문에 북한이 지난해 미국에 연말까지 '새로운 셈법'을 내놓지 않을 경우 '크리스마스 선물'을 할 수 있다며 도발 가능성을 거론한 것을 언급, "나는 우리가 늦은 크리스마스 선물에 대응할 자세가 돼 있다고 말할 것"이라면서도 "그것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부에 있는 모든 사람은 외교적 해결책을 원한다"며 국무부가 외교적으로 성공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여지를 주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우리는 모두 북한이 본질적으로 도발이라는 하나의 각본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안다"며 "그래서 만약 필요하다면, 그들이 다시 그 각본으로 돌아간다면 다양한 수단을 통해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클링크 부차관보는 지난해 한미 양국이 대규모 연합훈련을 잠정 중단하고 규모를 조정해 시행 중인 것에 대해선 "일부 훈련의 규모와 범위, 기간에 조정이 있었다"며 "(트럼프)대통령은 외교에서 이길 모든 기회를 주고 싶어하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또 "우리는 국무부의 지원 역할을 하고 있다"며 "우리 군이 계속 준비해온 대비태세에서 눈을 떼지 않으면서 북한과의 협상에 필요한 최대한의 기동성을 제공할 수 있도록 보장하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올해 한미연합훈련 시행 계획도 비판한 것과 관련해서는 "국방부 정책은 북한의 불만을 기반으로 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으면서 "우리 군대는 한국과 매일 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는 북미 대화와 북한 비핵화 협상을 견인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작년 대규모 연합훈련을 조정 시행했다.


한편 클링크 부차관보는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정(SMA)과 관련해선 주한미군 규모와 한국의 경제력을 강조하면서 한국이 분담액을 늘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반도에는 우리의 헌신을 보여주는 거의 3만명의 병력이 있다"고 운을 뗀 뒤 협상에서 어려움이 있다면서도 이번 협상은 처음이 아니라 11번째이고 국익을 증진하려는 두 주권국 사이에 약간의 의견 차이는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 모두에 공정한 공평한 부담 분담에 이를 것이라고 낙관한다"면서 한국은 세계 13위의 경제를 가졌다며 "우리가 한반도에 있는 것을 돕기 위해 그들이 투입하는 금액을 늘릴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