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외교/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볼턴, '北위협적 발언'에 "美, 한국서 모든 군사훈련 재개해야"

입력
2020-01-02
조회
155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볼턴, '北위협적 발언'에 "美, 한국서 모든 군사훈련 재개해야"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일(현지시간) "미국은 한국에서 취소되거나 축소된 모든 군사 훈련을 완전히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전날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그간 비핵화 차원에서 중단했던 핵무기·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을 재개할 수 있음을 시사하면서 미국을 상대로 '충격적인 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새로운 전략무기'를 예고한 데 대한 반응이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김정은의 위협적인 새해 발언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까"라며 이같이 밝히고 "미군이 진정으로 '오늘 밤 싸울' 준비가 돼 있는지에 대한 의회 청문회를 개최하라"고 말했다.


한미는 북한 비핵화 협상을 견인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해 대규모 연합훈련을 조정 시행했다. 그러면서도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유지를 통해 북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외교 정책 이견 등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불화를 빚다 작년 9월 경질된 '대북 강경파'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행정부의 북한 비핵화 협상에 비판적 견해를 보여왔다.


최근 언론 인터뷰와 트윗 등으로 발언을 늘려온 볼턴은 지난달 23일 미국의 대북 정책이 실패하고 있다고 규정하면서 말만이 아니라 실제 최대압박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 인터뷰에서는 현 행정부가 북한의 핵 야욕을 막았다는 주장은 허세이며 곧 대북정책이 크게 실패했다는 사실을 공개 인정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위원장은 북한의 새로운 정책 노선을 결정하는 노동당 7기 5차 전원회의에서 과거 '경제·핵무력 건설 병진 노선'으로 돌아갈 가능성을 내비치며 대미 압박 수위를 높였다.


북한은 비핵화 협상 교착과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속에 '정면돌파전'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핵)억제력 강화의 폭과 심도'는 향후 미국의 대북 입장에 따라 조정될 것이라며 대화의 여지도 남겼다.


북한은 2013년 '핵·경제 병진' 노선을 제시했지만, 2018년 4월 전원회의에서 이를 '경제건설 총력집중'으로 전환하고,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일련의 비핵화 조치를 발표했다.


이후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진행됐지만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대북 제재가 지속하자 북한은 미국에 셈법을 바꾸라며 '새로운 길'을 갈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집권 이후 처음으로 올해 신년사를 하지 않고 나흘간 진행된 전원회의 결과를 통해 '새로운 길'의 좌표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