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외교/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美, 북한서 금융제재 피하는 법 강연한 가상화폐 전문가 체포

입력
2019-12-02
조회
120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가상 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글로벌 금융 감시망을 회피하는 방법을 북한에 알려준 미국 가상 화폐 전문가가 지난달 28일(현지 시각) 미 당국에 붙잡혔다. 이 전문가는 남북한을 잇는 가상 화폐 교환 시스템으로 불법 자금을 마련하는 방안까지 추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 법무부는 지난달 29일 "가상 화폐 전문가 버질 그리피스(36·사진)를 국제긴급경제권한법(IEEPA) 위반 혐의로 28일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그리피스는 지난 4월 평양에서 열린 '블록체인과 가상 화폐 콘퍼런스'에서 북한 관료 등 100여명 앞에서 블록체인 기술 등을 활용해 미국과 국제사회의 제재를 회피하고 자금 세탁을 하는 방안 등을 강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미 정부는 그의 방북을 불허했으나 그리피스는 중국을 경유해 무단 방북했다.


 


미 법무부는 "그리피스가 불법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한국과 북한을 잇는 가상 화폐 교환 시스템의 구축도 추진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경제 제재 때문에 미국이 구축한 글로벌 금융거래망을 사용할 수 없다. 하지만 남북 간 가상 화폐 교환 시스템을 만들면 한국을 거점으로 가상 화폐를 발행·교환해 자금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미 당국은 지난 8월 그리피스가 남북 가상 화폐 교환 시스템 구축과 관련해 한 지인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단서로 꼬리를 잡았다. 로이터통신은 "그리피스가 상대방으로부터 '제재 위반 아니냐'라는 질문을 받았고 그가 '맞는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혐의가 모두 인정될 경우 그리피스는 최대 징역 20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그리피스는 명문 캘리포니아공대에서 신경망 시스템을 주제로 박사 학위를 받은 엔지니어이자 유명 해커였다. 싱가포르에 거주하면서 세계 양대 가상 화폐 중 하나인 이더리움을 연구하는 재단의 연구원이자 다크웹(dark web·아동 음란물과 마약 판매 등이 이뤄지는 불법 웹) 기업의 고위 임원으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