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외교/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英외무부 "北, 작년 가시적 인권 개선 없어"…연례 인권보고서

입력
2019-06-07
조회
122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英외무부 "北, 작년 가시적 인권 개선 없어"…연례 인권보고서 영국 외무부는 지난해 북한의 인권 상황에 눈에 띄는 개선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영국 외무부는 5일(현지시간) 발표한 '인권과 민주주의'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을 '인권 우선 대상국'으로 분류하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2018년 북한의 외교 활동에도 인권 상황의 가시적인 진전은 없었다"며 "(북한) 체제가 표현·종교의 자유를 계속 부정하고 있으며, 정보와 사회생활에 대한 전면 통제를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체제 정통성을 따르지 않는 사람은 수감되거나 죽음을 맞았다"면서 "북한 당국은 인권 침해 의혹을 계속해서 부인했으며, 인권 활동가들의 입국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또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지난해 이산가족 상봉 협의 등 '인상적인 진전'을 보였다면서도 "북한은 여전히 이산가족 상봉을 정치적인 도구로 활용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보고서는 영국 정부가 지난해 유니세프(UNICEF) 방콕 사무소를 통해 북한 아동 보호·교육 캠페인에 7만달러(약 8천300만원)를 지원했다는 사실도 소개했다.


영국 외무부는 해마다 '인권과 민주주의' 보고서를 내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