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외교/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美정보당국 "北, 제재 따른 경제적 타격 때문에 사이버 공격"

입력
2019-05-30
조회
113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美정보당국 "北, 제재 따른 경제적 타격 때문에 사이버 공격" 미국 정보기관 당국자들은 북한이 제재로 인한 경제적 타격 때문에 사이버 공격에 나섰다며 이를 막기 위한 선제적 대응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토냐 우고레츠 미 연방수사국(FBI) 사이버 담당 부국장보는 29일(현지시간) 미 민간연구기관 아스펜연구소 주최 토론회에서 "(북한이) 제재로 경제적 영향을 받았다"며 "가상화폐나 은행을 해킹하는 등의 사이버 작전은 돈을 벌기 위한 수단"이라고 말했다.


그는 2014년 미국 소니픽처스 해킹, 2016년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 2017년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 등 북한이 연루된 의혹이 있는 사이버 공격을 거론하며 이 같은 결론을 설명했다.


미 법무부는 지난해 9월 이 공격의 배후로 해킹조직 '라자루스'를 지목하고, '라자루스'에 소속된 북한 국적의 해커 '박진혁'을 기소한 바 있다.


또 이날 함께 토론회에 참석한 에린 조 미 국가정보국(DNI) 산하 사이버위협정보통합센터(CTIIC) 국장은 "북한의 사이버 공격 형태 중 가상화폐 해킹에 주목하고 있다"며 "가상화폐와 관련한 사이버 해킹은 비교적 새로운 수단"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가상화폐가 '있어서는 안 될 곳'으로 흘러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새롭게 배우고 또 풀어야 할 것이 많다"며 "FBI 등 정부 기관 간에 공유할 수 있는 정보를 토대로 북한을 포함한 국가들의 악의적 활동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이버 공간에서의 억지가 직면한 도전'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에서는 북한 외에도 중국·이란·러시아 등과 비(非)국가 행위자들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방법들이 논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