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외교/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美국무부 "北식량난, 핵·미사일 개발 우선한 北정권이 자초"

입력
2019-05-21
조회
135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각) 북한의 식량난과 관련해 "자국민의 안녕보다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우선순위를 두기로 한 북한 정권의 선택(DPRK’s regime choice)이 가져온 결과"라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북한의 식량부족 보도를 알고 있다"며 "북한 주민의 안녕과 인도적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미 국무부는 그동안 북한의 인도적 위기에 대한 책임이 북한 정권에 있다고 강조해왔다. 지난해 12월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1억달러를 대북 지원 자금으로 책정하자, "북한은 유엔 지원에 의존할 필요 없이 취약계층 지원 자금을 자체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고도 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또 한국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에 800만달러 공여 추진과 함께 대북 식량 지원 의사를 밝힌 데 대해선 "미국과 우리의 동맹인 한국은 북한에 대해 일치된 대응을 하는데 밀접히 협력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 지원에 대해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다만 당시 한·미 정상의 통화에 대한 백악관의 보도자료엔 이같은 내용이 포함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