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외교/군사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러 신문 "김정은-푸틴, 25일 극동연방대서 정상회담

입력
2019-04-23
조회
137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러 신문 "김정은-푸틴, 25일 극동연방대서 정상회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할 것이라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 유력 일간 '코메르산트'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회담은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릴 것이며 김 위원장은 대학 내 호텔에서 묵을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25일 회담 뒤 곧바로 중국 베이징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26∼27일)에 참석하기 위해 출발할 것이나, 김 위원장은 26일까지 현지에 체류할 것이라고 신문은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관광지를 방문하는 등의 문화프로그램을 소화하고, 지난 2002년 방러했던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방문했던 곳들을 찾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230명의 방문단이 전용열차를 타고 러시아를 찾을 것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24일 새벽 북러 국경을 넘을 것으로 이 신문은 예상했다.


신문은 러시아를 처음 방문하는 김 위원장을 위해 여러 문화행사가 준비돼 있다면서 아직 프로그램이 최종 확정되지는 않았으며 김 위원장이 러시아에 도착한 뒤 그의 뜻에 따라 최종 결정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소개했다.


방문지 중에는 블라디보스토크 시내에 있는 러시아 태평양함대 군사-역사 박물관, 마린스키 극장(상트페테르부르크 소재) 연해주 분관 등도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또 2002년 8월 20~24일 러시아 극동 지역을 방문했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묵었던 현지 '가반' 호텔이나 부친이 당시 방문했던 빵 공장 '블라드흘렙' 등도 둘러볼 예정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전용열차에 싣고 올 리무진으로 블라디보스토크 시내를 이동할 계획이다. 러시아 측은 리무진이 기차역 플랫폼에 가까이 접근할 수 있도록 블라디보스토크 역사 차량 출입구를 20cm나 파내는 공사를 벌였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신문은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를 회담 장소로 선택한 이유는 북한 측의 철저한 보안 요청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극동연방대는 지난 2012년 러시아가 제20회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개최하면서 캠퍼스를 새로 조성한 곳으로 호텔 등 각종 편의시설이 마련돼 있으며 철저한 보안이 보장되는 곳이다.


연해주 현지 언론 '졸로토이 모스트'는 김정은 위원장이 24일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해 당일 저녁 푸틴 대통령을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하루가 채 안 되게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물 예정이지만 김 위원장은 24∼26일 3일을 체류할 계획이라고 신문은 소개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은 현지 식료품 생산공장을 시찰하고, 전몰용사기념비에 헌화하며, 연해주 지역의 문화유적지를 찾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이 일대일로 정상포럼을 위해 중국으로 떠난 뒤에는 극동연방관구 대표들과 연해주 주정부 인사들이 김 위원장을 수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이 블라디보스토크 체류 기간에 전용 열차에서 숙식할 것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블라디보스토크 현지 언론 매체 'VL.ru'는 정상회담 준비 상황을 잘 아는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측이 안전에 대한 고려로 블라디보스토크 호텔이나 극동연방대 캠퍼스 내 호텔 등에 투숙하는 것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북한 경호팀은 블라디보스토크 시내·외 호텔과 극동연방대 호텔 등을 모두 점검한 결과 전용 열차를 최고로 안전한 곳으로 결정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전용 열차가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뒤 머물게 될 장소는 비밀에 부쳐졌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